드림엑스 뉴스 : 김종인 위원장, 윤석열 총장 발언 관련해 '뭐라 얘기할 수 없다'

김종인 위원장, 윤석열 총장 발언 관련해 "뭐라 얘기할 수 없다"

NTM뉴스 2020-10-24 02:16




(NTM뉴스/김현민 기자)"(윤 총장 발언)정치하겠다는 것으로 단정적으로 얘기할 수 없어"

23일,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국정감사 발언과 관련해 "정치하겠다는 것으로 단정적으로 얘기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날 김 위원장은 서울 여의도 정치문화플랫폼 하우스(How"s)에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퇴임하고 봉사활동을 한다는 것은 여러 가지 측면에서 생각할 수 있다. 변호사들의 사회활동으로 봉사할 수도 있는 것 아니겠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윤 총장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임기를 마친 후 정치할 생각이 있느냐"는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의 질문에 "직무를 다 하는 것만으로도 다른 생각할 겨를도 없고 향후 거취에 대해 얘기하는 것도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다만 소임을 다 마치고 나면,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사회의 많은 혜택을 받은 사람이기 때문에 사회와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그런 방법은 퇴임하고 나서 생각해 보겠다"고 말했다.

이런 윤 총장의 발언이 정치 활동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해석되는 것에 대해 김 위원장은 "그런 점에서 확실한 증거도 없는데 내가 뭐라고 얘기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 영입설에 대해선 "모른다"며 "그 사람이 무슨 생각으로 탈당했는지 확인할 방법이 없다"고 피해가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금 전 의원이 탈당한 지난 21일, "그분 의향이 어떤지 우리가 확인할 길은 없다"면서도 "탈당과 관계없이 가끔 만나기도 했던 사람이다. 한 번 만나볼 생각은 있다"고 말했엇다.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