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국감]국민의힘, 근거없는 의혹 제기했다가 '망신'만 당해

[국감]국민의힘, 근거없는 의혹 제기했다가 "망신"만 당해

NTM뉴스 2020-10-24 02:16




(NTM뉴스/이규광 기자)(사진/국회 공동취재단)

김현미 장관, "아무리 국감장이지만 무차별적으로 음해하시면 안돼"

2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토교통부 종합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의원이 인천국제공항 골프장 입찰 로비 의혹에 연루됐다는 무분별한 의혹을 주장하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무책임한 의혹 제기와 음해를 해선 안된다”라고 강하게 맞섰다.

김 장관은 목소리를 높여 강하게 항의하기도 해 질의한 야당 의원이 말을 버벅대게 만들기도 했다.

김 장관은 종합 국감에서 인천국제공항 골프장 입찰 로비 의혹에 연루됐다는 국민의힘 정동만 의원의 주장에 대해 “무차별적인 공직자 음해”라면서 강하게 반박했다.

이날 정 의원은 “어제 인천국제공항공사 국감에서 스카이72 골프장 사업 관련 국가계약법 위반 사안을 지적했다”며 “가장 기가 막힌 것은 용역을 통해 가장 수익성이 낮은 입찰방식을 선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골프장 입찰 과정에 국토부의 관여했는지 물자 김 장관은 “인천공항 골프장은 인천공항공사 경영에 관한 일”이라며 개입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의원은 “(골프장 입찰 과정에 대한) 감사원 감사가 필요하다. 골프장 게이트에 대해 위원회 차원에서 감사를 청구하고 로비 의혹에 대해서는 수사기관이 나서야 한다”면서 김 장관과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무소속 의원 등의 사진을 넣은 파워포인트(PPT) 자료 화면을 국감장에 띄우면서 ‘골프장 게이트’라고 주장했다.

김 장관과 구본환 전 인천공항공사 사장, 이상직 의원이 전주 인맥으로 엮여있고 권력형 게이트가 의심된다는 것이었다.

이에 김 장관은 “여기 제 사진이 들어가 있는데 게이트라고 하는 이유는 뭐냐”고 정 의원에게 반문하자 정 의원은 “나중에 말씀드리겠다. 사진 찍은 것도 나왔잖냐”며 얼버무렸다.

그러자 김 장관은 “저와 사진을 찍은 사람이 수십만 명은 될 것”이라고 강조했고, 정 의원이 전주고 동문 아니냐고 주장하자 “그게 골프장과 무슨 상관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장관은 “진짜 의혹이 있고 근거가 있다면 당당하게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기 바란다”면서 “면책 특권 있는 국감장에서 말하면 안 된다. 아무리 국감장이지만 무차별적으로 음해하시면 안 된다”고 강조하자 정 의원은 제대로 말을 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김 장관의 반박에 대해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본인에 대한 의혹이 근거 없다고 반박할 수는 있지만 여기는 국감장이다”라며 “동료 의원이 의정활동을 통해 수집된 정보로 문제를 제기한 것인데 이를 무시하는 발언은 문제”라고 지적했지만 정 의원의 오버된 주장을 가리지는 못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순 의원은 “신성한 국감장에서 실체 없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피감 기관장을 인격 모독하고 명예훼손 하는 행위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김 장관을 거들었다.

청문회를 지켜 본 국민들 대다수는 댓글을 통해 ‘이제 없으면 말고 식의 의혹 제기는 사라져야’한다는 의견을 피력하기도 했다.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