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그것이 알고 싶다-세상은 나아지는가' 편, 2049 시청률 1위

"그것이 알고 싶다-세상은 나아지는가" 편, 2049 시청률 1위

아시아투데이 2020-10-25 10:16



[아시아투데이] 김영진(kiwi@asiatoday.co.kr)
SBS 창사 30주년 특집으로 3부작으로 준비한 ‘그것이 알고싶다’가 첫 방송부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제공=SBS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SBS 창사 30주년 특집으로 3부작으로 준비한 ‘그것이 알고싶다’가 첫 방송부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4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싶다 - 세상은 나아지는가’ 1부는 가구 시청률 5.1%(이하 수도권 1부 기준),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시청률’은 무려 2.8%로 동시간대 방송한 교양, 예능, 드라마를 제치고 종합 1위를 차지했다. 또한, 분당 최고 시청률은 6%(가구 기준), 3.7%(2049 기준)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6인의 살인자들이 카메라 앞에 섰다. 이들은 사법 피해자였는데, 자신이 행하지 않은 범죄의 누명을 쓴 사람들이었다.
제작진은 삼례 나라 슈퍼 할머니 강도치사 사건의 진범이라 고백한 사람을 만났다. 그는 과거에도 자신의 죄를 자백했으나 당시 수사기관에서는 이들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지 않고 이들을 무혐의로 풀어주었다.
오히려 삼례 나라 슈퍼 사건으로 다른 사람들이 형을 살게 되었다. 그들은 “형사가 쓰라고 주는 것을 보고 진술서를 베껴 썼다”라고 설명했다. 즉, 이들에게 모든 지침들을 알려주고 자백을 하게 도운 사람은 바로 형사였다.
진범인 배 씨는 자백했음에도 “검사가 아마 자기들이 잘못한 걸 뒤집고 싶지 않았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후 배 씨 일행은 자백을 했음에도 무혐의로 풀려났다. 오히려 지적 장애에 진술서를 쓸 여력도 없든 강 씨 일행은 폭력과 고문을 감당하기 힘들어 결국 자백을 했다고 밝혔다.
15년 복역 후 출소한 춘천 여아 살인 사건의 정원섭 씨는 ”무지하게 맞았다. 똥이 나오도록 맞았다“라고 당시의 기억을 떠올렸다. 엄궁동 살인 사건의 장동익 씨도 물고문 등 감당하기 힘든 고문을 당했고 ”살아야 진실을 밝힐 수 있으니 불러주는 대로 썼다“라며 강요에 의해 진술서를 작성했다고 밝혔다.
제작진들이 만난 무고를 주장하는 이들은 시각 장애가 있는 사람, 지적 장애를 가진 사람, 가출 청소년 등 사회 약자들이었다. 반대로 이런 약자들을 비웃듯 법 안에서도 자유로운 가진 자도 있었다.
지난 2002년 청부 살인을 당한 하지혜 씨. 그를 살인 청부한 사람은 대기업 회장의 부인이었다. 당시 그녀는 자신의 사위와 하지혜의 불륜을 의심했고 이에 청부살인까지 저질렀다. 이 사건으로 조력자들과 함께 무기징역을 받았음에도 그녀는 호화 병동 생활을 하며 제대로 된 수감 생활을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를 도왔던 사람들 또한 대부분 무혐의 처분을 받아 여전히 호위 호식하고 있었다.
‘유전무죄 무전유죄’인지를 질문해보니 약 76%의 사람들이 사실이라고 생각했다. 현재 우리나라의 사법 신뢰도는 OECD 37개국 중 37위로 최하위다.
과거의 끔찍했던 순간을 여전히 기억하고 있는 살인자라는 누명을 쓴 사법 피해자들. 그들은 ”내 자식에게는, 우리 이후에는 더 이상 억울한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라며 자신들과 같은 피해자들이 나오지 않는 세상을 꿈꾼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제작진은 국민이 수사기관과 사법기관을 신뢰하지 않고 여전히 법은 강자편이라고 여겨지는 세상, ”우리의 법과 정의는 과거보다 더 나은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인가?“라는 물음을 던졌다.
창사 30주년 특집 3부작 ‘그것이 알고싶다 - 세상은 나아지는가’ 2부 ‘열풍과 조작’ 편은 10월 31일 토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신규 확진 61명, 국내 발생 50명…이틀째 두 자릿수
부천 학원서 초등생 13명 집단감염…"강사 전파 추정"
신규 확진자 77명…사흘만에 다시 100명 아래로
尹 "중상모략은 가장 점잖은 표현…부실수사 아냐"
대전서 독감백신 접종 70대 또 사망...전국 11번째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속출…커지는 "백신 포비아"
이번엔 제주 60대男…독감백신 접종 4번째 사망
금태섭 민주당 탈당 "편가르기·오만한 태도에 절망"
靑 "추미애 수사지휘권 불가피…엄정한 수사 필요"
靑 "추미애 수사지휘 불가피…신속·엄중수사 필요"
감사원 "월성1호기 경제성 불합리하게 낮게 평가"
이석희 "낸드 1위" 승부수…인텔 메모리 사업 인수
SK하이닉스, 인텔 낸드사업 품는다…10.3조에 인수
추미애 "윤석열 가족 사건·라임 수사지휘권 박탈"
윤석열 겨눈 秋 "야권·검사 로비 수사 제대로 안해"
신규확진 73명…경기 재활병원 또 17명 집단감염
文대통령 "공공기관 옵티머스 투자 경위 조사하라"
文 "코로나 백신 자체개발, 정부가 끝까지 함께할 것"
정부, 수소발전 의무제 도입…"20년간 25조 투자 창출"
정세균 "박능후, 의료계와 조속히 협의체 구성하라"
"태풍의 눈" 라임·옵티머스 사태…야권 특검 대공세
막 오른 "정의선 시대"…지배구조 개편 속도낼 듯
"근거 없다" vs "권력형 게이트"…라임·옵티 공방 격화
文대통령 "한국판 뉴딜 핵심축에 지역균형 뉴딜 추가"
클럽 4㎡당 1명 제한…대면예배·스포츠 관중 30% 허용
내일부터 거리두기 1단계…수도권은 필요조치 유지
트럼프 언급 없이, 美본토 타격 신형 ICBM 꺼낸 北
北, 덩치 커진 신형 ICBM 공개…사거리 확장 추정
北, 10일 새벽 열병식 정황…새 ICBM 등 동원한 듯
합참 "北, 10일 새벽 대규모 열병식 실시 정황 포착"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