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현대차그룹 '협력사 온라인 채용박람회', 車 산업 고용창출 확대 '호평'

현대차그룹 "협력사 온라인 채용박람회", 車 산업 고용창출 확대 "호평"

아시아투데이 2020-10-29 06:01



[아시아투데이] 김병훈(rsecreth@asiatoday.co.kr)
현대차그룹은 온라인 채용박람회 홈페이지 개편을 통해 자동차 관련 기업들의 특화된 상시채용 정보를 연중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있다./제공 = 현대자동차그룹
아시아투데이 김병훈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이 최근 개최한 협력사 온라인 채용박람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위축된 자동차 산업 고용에 활력을 불어넣고 새 동반성장 모델을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8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올해로 9년째를 맞이한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예방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온라인 형태로 지난 9월 7일부터 25일까지 3주간 진행했다. 부품 협력사를 비롯해 자동차 정비 협력사, 설비·원부자재 협력사 등 전국 280여개의 협력사가 참여했다.
2012년 시작한 현대차그룹의 협력사 채용박람회는 대기업이 지원하는 국내 최초 협력사 채용박람회로 현대차그룹이 행사 기획과 운영에 이르기까지 재정 지원을 전담하는 국내 대표 동반성장 프로그램이다.
특히 올해는 자동차산업협동조합의 ‘자동차산업 퇴직인력 재취업 지원사업’과도 연계해 경력직 채용 온라인 상담도 진행했다. 우수 인재 채용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고 있는 현대차그룹의 협력사 채용박람회는 코로나19 시대 자동차 산업의 새로운 채용 트렌드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온라인 홈페이지를 일부 개편해 일회성으로 그치는 여느 채용박람회와 달리 자동차 관련 기업들의 특화된 상시채용 정보를 구직자들에게 연중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협력사 상시채용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靑, 주호영 몸수색에 "경호지침 前 정권서 만든 것"
文대통령 "한국은 위기에 강한 나라, 4분기 경제반등"
文대통령 "확실한 경제 반등 이뤄야...일자리가 우선"
文대통령 "556조 내년 예산, 국난극복 의지 담아 편성"
홍남기 "중저가 1주택자 재산세 부담 늘지 않게 할 것"
시속 50㎞ 위험한 질주…불법개조 판 치는 전동킥보드
증권범죄합수단 폐지 이유 밝힌 秋 "부패의 온상"
"반도체 코리아" 글로벌 거인 이건희 회장 잠들다
"마누라·자식 빼곤 다 바꿔" 세계1위 삼성 키운 "신경영"
[속보] 이건희 삼성 회장 숙환으로 별세…향년 78세
[속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투병끝 별세…향년 78세
부천 학원서 초등생 13명 집단감염…"강사 전파 추정"
신규 확진자 77명…사흘만에 다시 100명 아래로
尹 "중상모략은 가장 점잖은 표현…부실수사 아냐"
대전서 독감백신 접종 70대 또 사망...전국 11번째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속출…커지는 "백신 포비아"
이번엔 제주 60대男…독감백신 접종 4번째 사망
금태섭 민주당 탈당 "편가르기·오만한 태도에 절망"
靑 "추미애 수사지휘권 불가피…엄정한 수사 필요"
靑 "추미애 수사지휘 불가피…신속·엄중수사 필요"
감사원 "월성1호기 경제성 불합리하게 낮게 평가"
이석희 "낸드 1위" 승부수…인텔 메모리 사업 인수
SK하이닉스, 인텔 낸드사업 품는다…10.3조에 인수
추미애 "윤석열 가족 사건·라임 수사지휘권 박탈"
윤석열 겨눈 秋 "야권·검사 로비 수사 제대로 안해"
신규확진 73명…경기 재활병원 또 17명 집단감염
文대통령 "공공기관 옵티머스 투자 경위 조사하라"
文 "코로나 백신 자체개발, 정부가 끝까지 함께할 것"
정부, 수소발전 의무제 도입…"20년간 25조 투자 창출"
정세균 "박능후, 의료계와 조속히 협의체 구성하라"
"태풍의 눈" 라임·옵티머스 사태…야권 특검 대공세
막 오른 "정의선 시대"…지배구조 개편 속도낼 듯
"근거 없다" vs "권력형 게이트"…라임·옵티 공방 격화
文대통령 "한국판 뉴딜 핵심축에 지역균형 뉴딜 추가"
클럽 4㎡당 1명 제한…대면예배·스포츠 관중 30% 허용
내일부터 거리두기 1단계…수도권은 필요조치 유지
트럼프 언급 없이, 美본토 타격 신형 ICBM 꺼낸 北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