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문 대통령, G20서 '기업인 등 국경 이동 원활화, 코로나 백신 공평 보급 강조'

문 대통령, G20서 "기업인 등 국경 이동 원활화, 코로나 백신 공평 보급 강조"

아시아투데이 2020-11-23 09:35



[아시아투데이] 이장원(jwdatou@asiatoday.co.kr)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있다. / 연합뉴스
아시아투데이 이장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22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국가 간 협력 필요성을 역설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세계 경제회복을 위해 신속통로제도 등 필수인력 이동 확대를 제안했고 각국 정상의 공감을 얻었다.
문 대통령은 21~22일 이틀간 화상으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서 선도발언 등을 통해 코로나19 극복과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각별히 강조했다.
이번 G20 정상회의에는 문 대통령을 포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4강(미·중·일·러) 정상이 모두 참석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G20 특별정상회의에서 주창한 ‘필수인력의 국경 간 이동’을 원활화하기 위한 방안을 거듭 제안했다. G20 정상 선언문에는 공중보건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저해하지 않는 방식으로 인력의 이동을 원활화 할 수 있는 구체적인 조치를 계속 모색할 것이라는 내용이 포함됐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해 “방역과 경제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필수 물품과 인력의 왕래가 더 원활해져야 한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앞서 20일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에서도 경제 위기 극복 방안으로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이동을 촉진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또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의 완전한 종식을 위해 백신·치료제의 공평한 보급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백신연구소(IVI) 등 국제기구의 역할을 적극 지지한다”며 “선구매 공약 메커니즘(COVAX AMC)를 통한 개도국 백신 보급에도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나아가 문 대통령은 그린 뉴딜과 디지털 뉴딜 등 한국판 뉴딜 계획과 기후변화에 대비한 탄소중립 사회 실현 등 정부의 정책을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발전 방안으로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 속에 무엇보다 국제사회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거듭 밝히고, 내년 서울에서 열리는 ‘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강조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수능 열흘 앞…수도권 거리두기 24일부터 2단계 격상
수도권 거리두기 24일 0시부터 2단계로 격상한다
"거리두기 수도권 2단계·호남 1.5단계 조정방안 논의"
불안한 1.5단계…신규 확진 330명, 닷새째 300명대
신규 확진 386명, 나흘째 300명대…3차 유행 본격화
정세균 "대도무문 정신으로 통합의 대한민국 만들 것"
정세균 "명예로운 병역 이행, 존경받는 사회 만들 것"
81일만에 300명대 확진…"깜깜이 확산" 3차유행 공포
바이오헬스 민간 투자에 3년간 10조원 쏟아붓는다
정총리 "수도권 거리두기 1.5단계 격상"…강원은 제외
"세계최대 FTA" RCEP 타결…아세안 시장 문 "활짝"
"메가 FTA" 탄생…
文 "도쿄·베이징 올림픽, 방역 올림픽 되도록 협력"
바이든 조지아주도 이겨 승부 쐐기…선거인단 306명
신규 확진 200명 육박…거리두기 1.5단계 격상 임박
당국 "수도권 일평균 확진 75명…거리두기 격상 가능성"
丁총리 "코로나 증가세 계속되면 거리두기 격상 고려"
[창간15돌] 국민은 "방역·경제" 코로나 뉴노멀 리더 원한다
윤석열 잡으려 특활비 들쑤신 秋, 靑·법무부에 불똥
코로나 백신 개발 청신호…화이자 "백신 효과 90% 이상"
진천 간 윤석열 "잊지말라, 검찰의 주인은 국민이다"
바이든 "지금은 치유할 시간, 통합 대통령 되겠다"
바이든 "전세계로부터 미국 다시 존경받게 할 것"
"백전노장" 바이든, 꿈 이루다…美 46대 대통령 당선
바이든, 美 46대 대통령 당선…트럼프 "선거 안 끝나"
조 바이든, 美대선 이겼다…"선거인단 273석 확보"
바이든 "최종 승리 선언 아직…분명 과반으로 이길 것"
바이든 승리 기정사실화…"당선인" 체제 구축 시작
바이든 승리 확정전..."승부처" 펜실베이니아도 역전
"댓글 여론조작" 김경수 2심도 실형…법정구속은 면해
바이든 "개표 끝나면 내가 승자…의심하지 않는다"
바이든 승리 눈 앞...트럼프 "승리한 모든 주서 소송"
당선 확신한 바이든 "민주당 아닌 미국위한 대통령"
우표투표로 막판 대역전…백악관 노크하는 바이든
바이든, 대선 승리 가시권...매직넘버까지 17 남았다
바이든 "승기 잡았다"…트럼프 "개표멈춰" 소송전 돌입
우편투표 열자…바이든, 위스콘신·미시간 다 뒤집었다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