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산림청, 자연서 일하는 전문일자리 작년대비 8% 증가

산림청, 자연서 일하는 전문일자리 작년대비 8% 증가

아시아투데이 2020-11-23 11:46



[아시아투데이] 이상선(lss810@asiatoday.co.kr)
산림청 숲 해설사가 탐방객들에게 나무의 효능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모습./제공=산림청
대전/아시아투데이 이상선 기자 = 산림청은 다양한 정책 사업을 통해 산림분야 전문 업체 수가 지난해 말 1만803개에서 올해 9월 현재 1만1651개로 8%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로 자영업이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산림분야 민간산업은 확대되고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산림의 개념이 농촌에서 도시 생활권으로 영역이 확장되면서 국민 생활수요에 필요한 산림일자리 또한 확대되고 있다.
대표적인 산림분야 전문업은 다음과 같다. ‘나무병원’은 생활권 수목의 전문적 진료를 전담하고 있으며 아파트, 도시 숲, 산업단지가 증가해 관련분야 청·장년층이 선호하는 대표적인 산림전문일자리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산림복지전문업’은 국민의 여가생활 증가로 자연에서의 ‘쉼’에 대한 국민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산림복지시설도 지난해 786개에서 올해 8월 기준 834개로 늘어났다. 이에 따라 산림복지를 제공하는 전문업의 취·창업이 증가하는 선순환 체계가 정착되고 있다.
‘산림기술용역업·산림사업법인’은 나무심고 가꾸기, 산림재해 예방·복구 등 전반적인 산림사업의 설계·시공·감리를 하고 있다.
산림청은 ‘산림기술법’을 통해 산림기술자의 역량과 가치를 높이는 것에 중점을 두고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목재생산업’은 목재이용문화가 확산하면서 전통임업과 연관된 목재생산업(원목생산업·제재업·수입유통업)의 고용창출이 확산하고 있고 국산 목재 이용률을 높여 산림자원의 순환을 돕고 있다.
김종근 산림청 산림일자리창업팀장은 “산림산업 분야별로 민간시장을 활성화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생명산업·산림복원 등 새로운 산림분야를 발굴해 경쟁력을 갖춘 산림기술자들을 양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신규확진 271명…휴일 영향에 엿새만에 300명 아래
수도권 거리두기 24일 0시부터 2단계로 격상한다
"거리두기 수도권 2단계·호남 1.5단계 조정방안 논의"
불안한 1.5단계…신규 확진 330명, 닷새째 300명대
신규 확진 386명, 나흘째 300명대…3차 유행 본격화
정세균 "대도무문 정신으로 통합의 대한민국 만들 것"
정세균 "명예로운 병역 이행, 존경받는 사회 만들 것"
81일만에 300명대 확진…"깜깜이 확산" 3차유행 공포
바이오헬스 민간 투자에 3년간 10조원 쏟아붓는다
정총리 "수도권 거리두기 1.5단계 격상"…강원은 제외
"세계최대 FTA" RCEP 타결…아세안 시장 문 "활짝"
"메가 FTA" 탄생…
文 "도쿄·베이징 올림픽, 방역 올림픽 되도록 협력"
바이든 조지아주도 이겨 승부 쐐기…선거인단 306명
신규 확진 200명 육박…거리두기 1.5단계 격상 임박
당국 "수도권 일평균 확진 75명…거리두기 격상 가능성"
丁총리 "코로나 증가세 계속되면 거리두기 격상 고려"
[창간15돌] 국민은 "방역·경제" 코로나 뉴노멀 리더 원한다
윤석열 잡으려 특활비 들쑤신 秋, 靑·법무부에 불똥
코로나 백신 개발 청신호…화이자 "백신 효과 90% 이상"
진천 간 윤석열 "잊지말라, 검찰의 주인은 국민이다"
바이든 "지금은 치유할 시간, 통합 대통령 되겠다"
바이든 "전세계로부터 미국 다시 존경받게 할 것"
"백전노장" 바이든, 꿈 이루다…美 46대 대통령 당선
바이든, 美 46대 대통령 당선…트럼프 "선거 안 끝나"
조 바이든, 美대선 이겼다…"선거인단 273석 확보"
바이든 "최종 승리 선언 아직…분명 과반으로 이길 것"
바이든 승리 기정사실화…"당선인" 체제 구축 시작
바이든 승리 확정전..."승부처" 펜실베이니아도 역전
"댓글 여론조작" 김경수 2심도 실형…법정구속은 면해
바이든 "개표 끝나면 내가 승자…의심하지 않는다"
바이든 승리 눈 앞...트럼프 "승리한 모든 주서 소송"
당선 확신한 바이든 "민주당 아닌 미국위한 대통령"
우표투표로 막판 대역전…백악관 노크하는 바이든
바이든, 대선 승리 가시권...매직넘버까지 17 남았다
바이든 "승기 잡았다"…트럼프 "개표멈춰" 소송전 돌입
우편투표 열자…바이든, 위스콘신·미시간 다 뒤집었다
"강한 리더" 이미지 먹혔다…트럼프 또 반전드라마 쓰나
"이겼다" 트럼프 승리선언‥바이든 "아직 안 끝났다"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