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완주군, 공공부문 2단계 적용해 전 직원 사적모임 중단

완주군, 공공부문 2단계 적용해 전 직원 사적모임 중단

NSP통신 2020-11-23 19:31


완주군, 공공부문 2단계 적용해 전 직원 사적모임 중단


(전북=NSP통신) 김광석 기자 = 전북 완주군(군수 박성일)이 사회적 거리두기의 1.5단계 격상에 이어 전 공공부문에 대해선 2단계 복무관리 지침을 적용하기로 하는 등 공직자들의 방역수칙 준수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완주군은 23일 오전 군청 4층 영상회의실에서 ‘코로나19 공공부문 방역관리 강화방안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완주군은 이날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진자 증가로 지역 방역망을 강화하고 주민들의 동참을 이끌어 내기 위해 공직자들이 솔선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더 강력하게 준수할 필요가 있다”며 “전 공공부문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복무관리 지침’을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공공부문 방역관리 2단계 적용으로 공직자들은 규모를 불문하고 불요불급한 경우에는 모임이나 행사, 회식, 회의 등을 취소하거나 연기해야 한다. 만약 모임이나 회의 등이 꼭 필요할 경우 최대한 온라인 등 비대면 방식으로 개최해야 한다.
완주군은 또 코로나19 대응과 국민안전, 주요과제 수행 등을 제외한 불요불급한 국내·외 출장도 원칙적으로 금지하기로 했다.
실내 전체에서 마스크를 착용함은 물론 위험도가 높은 실외활동이나 행사시에도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 강화된 2단계를 적용해 나가기로 했다.
완주군은 공공부문의 강화된 거리두기 이행력 확보를 위해 특별지침을 위반해 코로나19 감염사례가 발생하거나 전파할 경우 해당 인원을 별도 조치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완주군은 이와 관련 23일부터 관내 실내외 체육시설의 운영을 중단하고 연말연시까지 전 직원(공직자)의 사적 모임을 중단하라고 조치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의 방역수칙을 전 직원이 숙지하도록 하며 주민홍보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아울러 부서별 소관 중점관리시설과 일반관리시설의 현장점검을 강화하고 소관시설별로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선제적 대응방안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NSP통신 김광석 기자 nspks@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NSP통신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