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식약처, 마시는 '꽃차(茶)' 불법제조업체 20곳 적발→행정처분

식약처, 마시는 "꽃차(茶)" 불법제조업체 20곳 적발→행정처분

국제뉴스 2020-11-24 03:46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건조한 꽃을 뜨거운 물에 우려먹는 '꽃차(茶)'에 대한 안전정보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꽃차는 안전성을 인정받은 꽃에 대해서만 차(茶)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며 "알레르기 유발 성분 등을 갖는 꽃에 대해서는 사용량을 제한하거나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꽃차에 사용할 수 있는 꽃은 식약처 누리집(홈페이지, www.mfds.go.kr) 또는 식품안전나라(www.foodsafety.g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꽃차 제품을 구매하기 전에 식용이 가능한 꽃인지 확인하고 구매 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식약처는 식품원료로 사용할 수 없는 꽃을 꽃차 제품으로 만들어 인터넷을 통해 판매하는 업체를 대상으로 지난달 14일부터 30일까지 전국 식품제조업체(침출차) 총 46곳에 대한 기획단속을 실시했다.

그 결과,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꽃과 꽃의 부위 등을 마시는 차(茶)로 만들어 판매하는 등 '식품위생법령'과 '식품등의 표시광고에관한법률'을 위반한 업체 20곳을 적발하고 행정처분 및 수사의뢰 했다.

이들 업체는 먹을 수 없는 꽃과 꽃받침이나 수술 등을 제거해야만 사용이 가능한 꽃을 개화기에 채집해 꽃차 원료로 사용하는 등 총 30종의 꽃, 52개 제품(시가 약 2,000만원 상당)을 인터넷 쇼핑몰 등에서 판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이들 업체가 제조한 꽃차 제품을 인터넷 쇼핑몰과 전단지 등에서 마치 질병 치료등 의학적 효능·효과가 있는 것처럼 거짓 표시·광고해 시가 약 2억 5천만원 상당을 판매한 사실이 확인 됐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원료를 이용해 식품으로 제조하는 행위에 대해 단속을 강화하는 한편, 식품안전 관련 위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에 대해서는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재기 기자/news3090@hanmail.net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