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김혜수·유연석, 3년 연속 청룡영화상 MC 확정

김혜수·유연석, 3년 연속 청룡영화상 MC 확정

아시아투데이 2020-11-25 09:01



[아시아투데이] 이다혜(edaah@asiatoday.co.kr)
배우 김혜수(왼쪽부터)와 유연석이 제41회 청룡영화상 MC로 호흡을 맞춘다/제공=호두·킹콩by스타쉽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제41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MC로 나선다.
김혜수와 유연석은 오는 12월11일 오후 9시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개최되는 제41회 청룡영화상에서 MC로 호흡을 맞춘다. 두 사람은 3년 연속으로 공동 MC를 맡게 됐다.
김혜수는 설명이 필요 없는 ‘청룡의 상징이자 얼굴’이다. 지난 1993년 제14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MC로 첫 테이프를 끊은 이후 27회째 청룡영화상과 동행하고 있다. MC로서의 김혜수는 스크린 속 김혜수 못지않게 특별했다. 탁월한 진행 솜씨와 빛나는 지성, 한국영화에 대한 뜨거운 애정으로 청룡영화상의 전통과 권위를 높이는 것은 물론, 화려한 드레스로 좌중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혜수는 올해도 변함없이 진행을 맡아 청룡영화상의 품격을 책임진다.
유연석은 3년 연속 ‘청룡의 남자’로 낙점됐다. 제39회, 제40회 청룡영화상에서 안정적인 진행과 밝은 에너지로 시상식을 이끈 유연석이기에 올해도 기대가 남다르다. 무엇보다 김혜수와 함께 3년 연속 청룡영화상 진행자로 나서 의미가 깊다. 두 배우가 환상적인 호흡을 바탕으로 청룡영화상을 책임지는 만큼 올해도 매끄럽고 격조 있는 진행이 예상된다.
김혜수는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한 해였다”며 “이 힘든 시기에도 우리 영화를 지켜내신 영화인들과 잊지 않고 영화를 사랑해 주신 관객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지치고 힘들 때 영화가 여러분 곁에 작은 위로와 희망을 드렸으면 한다. 하루빨리 영화를 사랑하는 모든 분들이 맘껏 영화를 즐길 수 있는 날이 오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유연석은 “3년 연속 청룡영화상에서 김혜수 선배와 MC로 함께 무대에 설 수 있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올해는 코로나19로 문화 예술계와 영화 산업이 힘든 시기였음에도 그 자리를 지켜주신 많은 영화인들을 빛내는 자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제41회 청룡영화상은 SBS와 네이버 TV를 통해서도 생중계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결국 윤석열 찍어낸 추미애…징계위 전권도 秋에게
추미애, 검찰총장 초유의 직무정지…尹 "법적 대응"
추미애, 사상 초유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명령
[속보]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청구·직무배제
정세균 "경제선방, 중견기업 덕…혁신기술 지원할 것"
정세균 "코로나 백신, 필요한 만큼 제때 확보하겠다"
수도권 거리두기 24일 0시부터 2단계로 격상한다
"거리두기 수도권 2단계·호남 1.5단계 조정방안 논의"
불안한 1.5단계…신규 확진 330명, 닷새째 300명대
신규 확진 386명, 나흘째 300명대…3차 유행 본격화
정세균 "대도무문 정신으로 통합의 대한민국 만들 것"
정세균 "명예로운 병역 이행, 존경받는 사회 만들 것"
81일만에 300명대 확진…"깜깜이 확산" 3차유행 공포
바이오헬스 민간 투자에 3년간 10조원 쏟아붓는다
정총리 "수도권 거리두기 1.5단계 격상"…강원은 제외
"세계최대 FTA" RCEP 타결…아세안 시장 문 "활짝"
"메가 FTA" 탄생…
文 "도쿄·베이징 올림픽, 방역 올림픽 되도록 협력"
바이든 조지아주도 이겨 승부 쐐기…선거인단 306명
신규 확진 200명 육박…거리두기 1.5단계 격상 임박
당국 "수도권 일평균 확진 75명…거리두기 격상 가능성"
丁총리 "코로나 증가세 계속되면 거리두기 격상 고려"
[창간15돌] 국민은 "방역·경제" 코로나 뉴노멀 리더 원한다
윤석열 잡으려 특활비 들쑤신 秋, 靑·법무부에 불똥
코로나 백신 개발 청신호…화이자 "백신 효과 90% 이상"
진천 간 윤석열 "잊지말라, 검찰의 주인은 국민이다"
바이든 "지금은 치유할 시간, 통합 대통령 되겠다"
바이든 "전세계로부터 미국 다시 존경받게 할 것"
"백전노장" 바이든, 꿈 이루다…美 46대 대통령 당선
바이든, 美 46대 대통령 당선…트럼프 "선거 안 끝나"
조 바이든, 美대선 이겼다…"선거인단 273석 확보"
바이든 "최종 승리 선언 아직…분명 과반으로 이길 것"
바이든 승리 기정사실화…"당선인" 체제 구축 시작
바이든 승리 확정전..."승부처" 펜실베이니아도 역전
"댓글 여론조작" 김경수 2심도 실형…법정구속은 면해
바이든 "개표 끝나면 내가 승자…의심하지 않는다"
바이든 승리 눈 앞...트럼프 "승리한 모든 주서 소송"
당선 확신한 바이든 "민주당 아닌 미국위한 대통령"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