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소공연, 온라인 유통산업발전법 제정 논의 촉구…코로나 2단계 격상, ‘소상공인 생존 빨간불’ VS 온라인

소공연, 온라인 유통산업발전법 제정 논의 촉구…코로나 2단계 격상, ‘소상공인 생존 빨간불’ VS 온라인

NSP통신 2020-11-27 14:01


소공연, 온라인 유통산업발전법 제정 논의 촉구…코로나 2단계 격상, ‘소상공인 생존 빨간불’ VS 온라인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소상공인연합회(회장 직무대행 김임용, 이하 소공연)가 27일 논평을 내고 온라인 유통산업발전법 제정 논의를 촉구했다.
이유는 정부의 코로나 2단계 격상에 대부분 오프란인 영업을 하고 있는 소상공인들은 생존에 빨간불이 켜진 반면 온라인 유통시장은 활화산 같은 호황을 누리고 있기 때문.
이에 소공연은 “최근 급속한 확장세에 있는 온라인 유통시장 확대로 인해 소상공인들은 생존을 걱정하는 처지로 내몰리고 있다”며 “온라인 유통산업발전 제정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소공연은 “코로나 19 관련 수도권 등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2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유흥업종 등 일부 업종의 영업 금지 조치와 함께 영업시간 제한으로 ▲일반 편의점 ▲PC방, 카페에 이르기까지 매장내 취식 금지 등 영업제한으로 일반 카페 등은 ‘매출 제로’나 다름없는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하지만 통계청 자료와 언론보도를 종합하면 2017년 94조원 규모였던 국내 온라인 쇼핑 시장은 지난해 135조원 규모로 성장했으며 코로나 특수를 타고 올해 160조원 달성이 예상되고 있으며 사상 처음으로 전체 유통시장 비중 50%에 육박할 것으로도 예상되고 있다”며 코로나로 인한 유통시장 변화를 가속화 중임을 강조했다.
특히 소공연은 “언론 보도에 의하면 내년에는 온라인 쇼핑 시장이 185조원으로 2017년 대비 2배가량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며 글로벌 이커머스 순위도 올해 5위에서 내년 3위로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고 분석했다.
소공연은 “온라인 시장의 무분별한 확대를 지적하며 이제는 온라인 유통산업발전법 제정을 논의하여야 할 때임을 강조하는 바이다”며 “실상 온라인 시장의 확대는 그 편리성만이 아닌, 소상공인과 중소기업들을 쥐어짠 최저가 판매에서 비롯된 것임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오프라인의 유통단계를 뛰어넘어 제조 및 유통업체에 최저가 입찰을 강요하는 현재의 온라인 유통채널의 유통방식은 제 살 깍어 먹기 경쟁을 촉발시키고 있으며 유명 온라인 쇼핑몰인 쿠팡 등의 사례에서 보여주듯, 매출은 늘어도 적자만 불어나는, 모두가 죽어나가는 경제구조를 만들고 있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소공연은 “외국과 비교해도 온라인 채널의 제조 및 유통업체에 대한 쥐어짜기는 심각한 상황이며 오프라인 소상공인 업체는 그저 물건을 실물로 한번 살펴보는 아이쇼핑업체의 처지가 된 지 오래다”며 “이제는 온라인 유통산업발전법 제정을 논의해야 할 때다”고 촉구했다.
NSP통신 강은태 기자 keepwatch@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NSP통신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