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秋, 윤석열 해임 수순 밟을 듯…'검란' 더욱 거세지나

秋, 윤석열 해임 수순 밟을 듯…"검란" 더욱 거세지나

아시아투데이 2020-11-30 08:48



[아시아투데이] 허경준(backkase@asiatoday.co.kr)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4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퇴근하고 있다(오른쪽 사진).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에서 윤 총장에 대한 감찰 결과와 관련해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 방침을 밝히고 있다(왼쪽 사진). /연합
아시아투데이 허경준 기자 = 직무가 정지된 윤석열 검찰총장이 해임 수순을 밟을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는 상황에서 검찰 내부의 반발이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29일 법조계 안팎에서는 다음 달 2일 열리는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징계위)는 사실상 추 장관의 의사가 적극적으로 반영될 수밖에 없는 구조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징계위는 법무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하고 법무부 차관과 장관이 지명한 검사 2명, 장관이 위촉한 변호사·법학 교수·학식과 경륜을 갖춘 사람 각 1명씩 총 7명으로 구성된다. 고기영 법무차관과 추 장관이 지명한 검사 2명은 추 장관과 뜻을 달리할 가능성은 희박하기 때문에, 과반수 찬성으로 징계가 의결되는 징계위 구조상 추 장관의 의도대로 결과가 나올 수밖에 없다는 게 법조계 중론이다.
차장검사 출신 김종민 변호사는 “해임은 당연히 할 것”이라며 “통상 법무부 징계위는 징계 과정에서 판사 역할을 하는 단계인데, 사실관계에 대한 수사도 없이 판단부터 하겠다는 구조”라고 지적했다.
이어 “가장 우려스러운 시나리오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출범시켜서 윤 총장을 수사하고 기소한 뒤 구속하는 방향으로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징계위에서 윤 총장에 대한 해임이 의결될 경우, 검찰 내부는 집단 항명 등 ‘검란’이 심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앞서 추 장관이 윤 총장의 직무를 배제하자, 전직 검사장들부터 일선 지검장, 부장검사, 평검사, 각급 검찰청의 안살림을 책임지는 사무국장까지 추 장관의 결정을 비판하는 입장을 낸 바 있다. 특히 추 장관이 수장인 법무부 검찰국 소속 평검사들도 적극 반발하고, 전국 최대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들도 직무정지 명령 철회 성명을 냈다.
‘검찰총장 직무집행정지에 대한 의견’을 낸 전직 검사장 A변호사는 “명확한 비위 사실이 드러나지 않은 상태에서 검찰총장을 해임한다면, 검사들은 위법·부당한 조치라고 받아들일 것”이라며 “전대미문의 상황이 벌어지면, 이후 상황은 가늠할 수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B부장검사는 “어떤 형태로는 분명한 의사 표시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평검사들의 불만이 극에 달한 상황인데 평검사들이 행동에 나선다면, 선배인 간부들도 지켜만 보고 있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검사들이 항명 등 집단행동까지 나서지는 못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지청장 출신 C변호사는 “검사들이 이미 집단 의사는 표시했다”며 “요새 검사들 성향상 (총장의 해임이 결정될 경우) 한 번 더 의사표시 정도는 할 수 있지만, 집단행동까지 나설지는 의문”이라고 전망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거리두기" 격상할까...오늘 중대본회의서 최종 결정
신규확진 450명, 휴일 영향 나흘만에 500명 아래
신규확진 450명, 주말 효과로 나흘만에 500명 아래
신규 확진 사흘째 500명대…29일 거리두기 격상 논의
거리두기 단계 또 격상하나…정부 "29일 최종 결정"
관광·항공업계 만난 정세균 "사용료·세제감면 적극 검토"
반격 나선 윤석열…"秋 직무배제 취소하라" 행정소송
"신규 확진 500명 넘어…누구든 감염될 수 있는 위기"
이낙연 "윤석열 혐의 충격적… 국회 국정조사 검토"
추미애, 검찰총장 초유의 직무정지…尹 "법적 대응"
추미애, 사상 초유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명령
[속보]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청구·직무배제
정세균 "경제선방, 중견기업 덕…혁신기술 지원할 것"
정세균 "코로나 백신, 필요한 만큼 제때 확보하겠다"
수도권 거리두기 24일 0시부터 2단계로 격상한다
"거리두기 수도권 2단계·호남 1.5단계 조정방안 논의"
불안한 1.5단계…신규 확진 330명, 닷새째 300명대
신규 확진 386명, 나흘째 300명대…3차 유행 본격화
정세균 "대도무문 정신으로 통합의 대한민국 만들 것"
정세균 "명예로운 병역 이행, 존경받는 사회 만들 것"
81일만에 300명대 확진…"깜깜이 확산" 3차유행 공포
바이오헬스 민간 투자에 3년간 10조원 쏟아붓는다
정총리 "수도권 거리두기 1.5단계 격상"…강원은 제외
"세계최대 FTA" RCEP 타결…아세안 시장 문 "활짝"
"메가 FTA" 탄생…
文 "도쿄·베이징 올림픽, 방역 올림픽 되도록 협력"
바이든 조지아주도 이겨 승부 쐐기…선거인단 306명
신규 확진 200명 육박…거리두기 1.5단계 격상 임박
당국 "수도권 일평균 확진 75명…거리두기 격상 가능성"
丁총리 "코로나 증가세 계속되면 거리두기 격상 고려"
[창간15돌] 국민은 "방역·경제" 코로나 뉴노멀 리더 원한다
윤석열 잡으려 특활비 들쑤신 秋, 靑·법무부에 불똥
코로나 백신 개발 청신호…화이자 "백신 효과 90% 이상"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