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찬또배기' 이찬원, '최애돌 셀럽-11월의 기적' 선정…가장 높은 득표

"찬또배기" 이찬원, "최애돌 셀럽-11월의 기적" 선정…가장 높은 득표

아시아투데이 2020-12-01 11:01



[아시아투데이] 김영진(kiwi@asiatoday.co.kr)
이찬원이 ‘최애돌 셀럽’에서 ‘11월의 기적’으로 선정됐다./제공=최애돌 셀럽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트로트가수 이찬원이 ‘최애돌 셀럽’에서 ‘11월의 기적’으로 선정됐다.
셀럽 인기 순위 서비스 ‘최애돌 셀럽’ 측은 1일 “이찬원이 11월생 셀럽 중 가장 높은 투표수를 받아 ‘11월의 기적’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찬원은 지난 11월 1일 생일에 팬클럽 찬스의 뜨거운 응원과 관심을 받았다. 덕분에 1억 5791만 8792표의 기록을 세운 이찬원은 ‘최애돌 셀럽’ 첫 이달의 기적 주인공으로 등극했다. 이찬원은 ‘최애돌 셀럽’ 제4대 기부천사로도 선정되어 50만 원을 기부했다.
‘최애돌 셀럽’은 생일에 1위를 기록한 스타 중 투표수가 가장 높은 1명을 매달 ‘이달의 기적’으로 선정하고 지하철 광고를 진행한다. ‘11월의 기적’으로 선정된 이찬원의 광고는 12월 15일 ~ 12월 29일 15일간 건대입구역에서 볼 수 있다.
한편 이찬원은 공식 팬카페에서 유튜브 채널 ‘이찬원TV’가 1일 오후 6시에 정식 오픈될 예정임을 밝혔다. 브이로그, 비하인드 영상 등 이찬원의 다양한 모습을 만나볼 수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尹감찰 적법했나"…법무부 감찰위서 尹·秋 "2차 격돌"
정세균 "尹·秋 동반사퇴해야"…文대통령 "고민많다"
文대통령 "공직자 낡은 것과 결별하라" 검찰에 경고
文 "집단 아닌 공동체 이익 받들어야" 檢 우회비판
윤석열 오늘 중대 기로…秋·尹 승부 가를 첫 "분수령"
윤석열 감찰 검사의 폭로 "죄 안된다 썼는데도 묵살"
윤석열 "운명의 한주"…30일 법원 심문, 이틀뒤 징계위
秋, 윤석열 해임 수순 밟을 듯…"검란" 더욱 거세질까
신규확진 450명, 휴일 영향 나흘만에 500명 아래
신규확진 450명, 주말 효과로 나흘만에 500명 아래
신규 확진 사흘째 500명대…29일 거리두기 격상 논의
거리두기 단계 또 격상하나…정부 "29일 최종 결정"
관광·항공업계 만난 정세균 "사용료·세제감면 적극 검토"
반격 나선 윤석열…"秋 직무배제 취소하라" 행정소송
"신규 확진 500명 넘어…누구든 감염될 수 있는 위기"
이낙연 "윤석열 혐의 충격적… 국회 국정조사 검토"
추미애, 검찰총장 초유의 직무정지…尹 "법적 대응"
추미애, 사상 초유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명령
[속보]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청구·직무배제
정세균 "경제선방, 중견기업 덕…혁신기술 지원할 것"
정세균 "코로나 백신, 필요한 만큼 제때 확보하겠다"
수도권 거리두기 24일 0시부터 2단계로 격상한다
"거리두기 수도권 2단계·호남 1.5단계 조정방안 논의"
불안한 1.5단계…신규 확진 330명, 닷새째 300명대
신규 확진 386명, 나흘째 300명대…3차 유행 본격화
정세균 "대도무문 정신으로 통합의 대한민국 만들 것"
정세균 "명예로운 병역 이행, 존경받는 사회 만들 것"
81일만에 300명대 확진…"깜깜이 확산" 3차유행 공포
바이오헬스 민간 투자에 3년간 10조원 쏟아붓는다
정총리 "수도권 거리두기 1.5단계 격상"…강원은 제외
"세계최대 FTA" RCEP 타결…아세안 시장 문 "활짝"
"메가 FTA" 탄생…
文 "도쿄·베이징 올림픽, 방역 올림픽 되도록 협력"
바이든 조지아주도 이겨 승부 쐐기…선거인단 306명
신규 확진 200명 육박…거리두기 1.5단계 격상 임박
당국 "수도권 일평균 확진 75명…거리두기 격상 가능성"
丁총리 "코로나 증가세 계속되면 거리두기 격상 고려"
[창간15돌] 국민은 "방역·경제" 코로나 뉴노멀 리더 원한다
윤석열 잡으려 특활비 들쑤신 秋, 靑·법무부에 불똥
코로나 백신 개발 청신호…화이자 "백신 효과 90% 이상"
진천 간 윤석열 "잊지말라, 검찰의 주인은 국민이다"
바이든 "지금은 치유할 시간, 통합 대통령 되겠다"
바이든 "전세계로부터 미국 다시 존경받게 할 것"
"백전노장" 바이든, 꿈 이루다…美 46대 대통령 당선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