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권덕철 복지부 장관 내정자…19년만에 내부 출신

권덕철 복지부 장관 내정자…19년만에 내부 출신

아시아투데이 2020-12-04 15:31



[아시아투데이] 이장원(jwdatou@asiatoday.co.kr)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내정자. / 청와대
아시아투데이 이장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4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임에 권덕철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을 내정했다.
권 내정자는 전북 남원 출신으로 성균관대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행정고시 31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복지부에서 보건의료정책실장과 기획조정실장을 거쳐 차관까지 지내는 등 지난 30년여간 보건의료와 사회복지 분야 정책에 몸담아 온 정통 관료다.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는 보건의료정책실장으로서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 총괄반장을 맡아 위기에 대응했다. 당시 질병관리본부 질병예방센터장이었던 정은경 현 질병관리청장과도 함께 호흡을 맞췄다.
권 내정자는 2013년 대한의사협회가 원격의료 도입과 의료영리화에 반대해 파업을 추진했을 정부 측 협상단장을 맡아 파업을 철회하도록 유도한 바 있어 의정 갈등을 푸는 데 적임자라는 평가도 나온다.
복지부에서는 직원들의 대소사를 챙기고 일·가정 양립문화를 이끄는 등 리더십을 발휘해 후배들의 신망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차관 퇴임식 당시에는 복지부 전 직원이 나와 마지막 인사를 하기도 했다.
복지부 장관에 내부 출신 인사가 발탁된 것은 김대중정부 최선정 전 장관 이후 19년만으로 이번이 2번째다.
청와대는 “오랜 정책 경험과 외유내강의 리더십을 통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국민의 건강과 일상을 안전하게 지켜낼 것”이라며 “의료 공공성 강화, 취약계층 보호, 또 생애주기별 사회안전망 확충 같은 당면 핵심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북 남원(59) △ 전라고 △성균관대 행정학과 △독일 슈파이어행정대 행정학 석·박사 △행시 31회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기획조정실장 △차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文대통령, 개각 단행…김현미 교체·추미애 일단 유임
윤석열 "이낙연 측근 수사에서 인권침해 여부 조사하라"
옵티머스 수사받은 다음날, 이낙연 측근 숨진채 발견
"원전수사"부터 챙긴 尹…해임방정식 꼬인 秋는 난감
文, 법무차관에 이용구 내정…윤석열 징계 강행 수순
秋 "퇴로" 열어 준 尹…명분 잃은 징계위 강행하나
윤석열, 총장 직무 복귀…법원 "직무배제" 효력정지
감찰위 "윤석열 징계청구·직무정지·수사의뢰 부적절"
감찰위 "윤석열 징계청구·직무정지·수사의뢰 부적절"
文대통령, 추미애와 면담…"秋·尹 동반사퇴" 논의한 듯
"尹감찰 적법했나"…법무부 감찰위서 尹·秋 "2차 격돌"
정세균 "尹·秋 동반사퇴해야"…文대통령 "고민많다"
文대통령 "공직자 낡은 것과 결별하라" 검찰에 경고
文 "집단 아닌 공동체 이익 받들어야" 檢 우회비판
윤석열 오늘 중대 기로…秋·尹 승부 가를 첫 "분수령"
윤석열 감찰 검사의 폭로 "죄 안된다 썼는데도 묵살"
윤석열 "운명의 한주"…30일 법원 심문, 이틀뒤 징계위
秋, 윤석열 해임 수순 밟을 듯…"검란" 더욱 거세질까
신규확진 450명, 휴일 영향 나흘만에 500명 아래
신규확진 450명, 주말 효과로 나흘만에 500명 아래
신규 확진 사흘째 500명대…29일 거리두기 격상 논의
거리두기 단계 또 격상하나…정부 "29일 최종 결정"
관광·항공업계 만난 정세균 "사용료·세제감면 적극 검토"
반격 나선 윤석열…"秋 직무배제 취소하라" 행정소송
"신규 확진 500명 넘어…누구든 감염될 수 있는 위기"
이낙연 "윤석열 혐의 충격적… 국회 국정조사 검토"
추미애, 검찰총장 초유의 직무정지…尹 "법적 대응"
추미애, 사상 초유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명령
[속보]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청구·직무배제
정세균 "경제선방, 중견기업 덕…혁신기술 지원할 것"
정세균 "코로나 백신, 필요한 만큼 제때 확보하겠다"
수도권 거리두기 24일 0시부터 2단계로 격상한다
"거리두기 수도권 2단계·호남 1.5단계 조정방안 논의"
불안한 1.5단계…신규 확진 330명, 닷새째 300명대
신규 확진 386명, 나흘째 300명대…3차 유행 본격화
정세균 "대도무문 정신으로 통합의 대한민국 만들 것"
정세균 "명예로운 병역 이행, 존경받는 사회 만들 것"
81일만에 300명대 확진…"깜깜이 확산" 3차유행 공포
바이오헬스 민간 투자에 3년간 10조원 쏟아붓는다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