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트롯 전국체전' 신미래, 김윤길과 듀엣으로 1위 탈환…다크호스로 급부상

"트롯 전국체전" 신미래, 김윤길과 듀엣으로 1위 탈환…다크호스로 급부상

아시아투데이 2021-01-24 12:01



[아시아투데이] 이다혜(edaah@asiatoday.co.kr)
‘트롯 전국체전’ 신미래가 김윤길과 ‘미래로 가는 길’로 뭉쳐 1위를 탈환했다/제공=KBS2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트롯 전국체전’ 신미래가 다크호스로 급부상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트롯 전국체전’에서는 지역 대통합 듀엣 미션이 펼쳐졌다.
이날 강원 신미래는 경상 진해성에게 듀엣을 제안하지만 “너랑 나랑 목소리가 어울릴지 모르겠다”라며 거절당했다.
그 후 글로벌 김윤길과 ‘미래로 가는 길’로 뭉쳐 듀엣 무대를 선보이게 된 신미래는 “거절해준 해성 군에게 감사하다”며 김윤길과 커플 호읍을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신미래는 김윤길과 함께 ‘꿈속의 사랑’을 스윙 트로트로 재해석하며 무대를 장악했고, 최초로 안무에 도전하며 실력에 숨겨놓았던 끼를 대방출했다.
유니크한 음색과 수준급 안무 실력으로 모두를 사로잡은 신미래는 경상 감독 설운도에게 “심수봉 씨 목소리와 주현미 씨 목소리가 나는 것 같다. 사람을 끌어들이는 마력을 지닌 가수이자 가요계에 필요한 인재”라는 칭찬을 받았다.
신미래의 활약으로 ‘미래로 가는 길’은 1523점으로 1위를 탈환하기도 했다.
‘트롯 전국체전’은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성공의 덫" 갇힌지 10년, LG폰 어디서부터 잘못된걸까
"0원 마켓" 방문한 정총리 "저소득층 소득지원 확대"
정총리 "학교 감염 요인 낮아…신학기 등교수업 검토"
NSC 주재한 文대통령 "한반도 평화 반드시 가야할 길"
바이든 대통령 취임…"모든 미국인 위한 대통령 될 것"
文대통령 "백신 2000만명분 추가…일상 회복 기대"
文대통령, 이르면 20일 개각…4~5개 부처 대상
이재용 실형, 삼성 "최악의 위기"…"5~10년 후 더 걱정"
이재용 실형에 멈춰선 경영시계…"뉴삼성" 좌초 위기
이재용, 국정농단 징역 2년6개월 실형…법정 구속
이재용, 국정농단 징역 2년6개월 실형…법정 구속
[속보]
文대통령 "지금은 전직 대통령 사면 말할 때 아니다"
정세균 "거리두기 2주간 면밀 주시…필요시 추가 조정”
정총리 "백신 접종 선제적 대비 든든…시행착오 없어야"
거리두기·5인이상 모임 금지연장…헬스장 등 운영재개
靑 "박근혜 사면, 대법 선고 나자마자 언급은 부적절"
"국정농단·특활비" 박근혜 징역 20년·벌금 180억 확정
"국정농단·특활비" 박근혜 징역 20년·벌금 180억 확정
"김학의 불법출금" 본격 수사…윤석열, 수원지검 재배당
정총리 "계란값 민생에 부담되지 않게"…AI 방역 점검
"안전성 높다" 노바백스 백신 1000만명분 계약 초읽기
文 "아동 학대, 더는 용납 안돼" 丁 "컨트롤타워 개편"
文대통령 "코로나 백신 내달부터 전국민 무료 접종"
"거리두기 실천 지속해야 400∼500명대 신속 진입"
정총리 "3차 대유행 피크 지나…조기 집단면역 중요"
법원 "日정부, 위안부 피해자에 1억원씩 지급하라"
삼성전자 작년 영업익 35조9500억…전년비 29.46%↑
"통합" 카드 꺼낸 文대통령…靑 "사면 확대해석 경계"
트럼프 "절대 포기·승복 안한다…오늘 끝 아닌 시작"
美상원, "바이든 승리" 애리조나 결과 이의제기 부결
"대선 불복" 시위대 美의회 점거...총격 당한 여성 사망
트럼프 지지자들, 美의회 점거…"사상 초유의 사태"
"정인이 사망" 결국 고개 숙인 경찰청장 "재발 막겠다"
정세균 "헬스장 금지기준 보완…백신접종추진단 가동"
정총리 "정인이 사건 송구…아동학대 근절 대책 논의"
文 "정인이 사건, 있을 수 없는 일…입양아동 관리 만전"
정은경 "2월말부터 의료인·고령층 백신 우선 접종"
정세균 "백신접종 이르면 내달부터…치밀하게 준비"
[여론조사] 국민 70% "코로나 백신 신뢰, 접종 의향 있다"
[여론조사] 국민 49.3% "확진자 동선 공개, 더 강화"
與 "MB·朴 사면, 당원 뜻 존중…당사자 반성 중요"
윤석열 지지율 30% 첫 돌파… 2위 이재명과 10%p차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