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1호가 될 순 없어' 최양락, 가출 끝내고 팽현숙과 집으로 복귀할까

"1호가 될 순 없어" 최양락, 가출 끝내고 팽현숙과 집으로 복귀할까

아시아투데이 2021-01-24 22:01



[아시아투데이] 이다혜(edaah@asiatoday.co.kr)
‘1호가 될 순 없어’ 최양락의 가출기 2탄이 공개된다/제공=JTBC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1호가 될 순 없어’ 부부 싸움 후 가출을 감행한 최양락이 팽현숙을 다시 만났다.

24일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만 58세 최양락의 가출기 2탄이 공개된다.

최근 ‘1호가 될 순 없어’ 촬영에서는 가출 중년 최양락과 숙래 부부의 본격적인 더부살이가 펼쳐졌다. 김학래의 옷방에서 지내기로 한 최양락은 김학래의 명품 옷들을 입어보고 패션쇼를 선보이며 옷을 늘어뜨렸다.

이렇게 최양락이 자신의 집인 것처럼 숙면하던 중, 숙래 부부의 아들 동영이 찾아왔다. 최양락은 동영에게 카드를 주며 “저녁을 사주겠다”라고 당당히 선언했지만, 계속해서 카드 결제에 실패해 민망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내 최양락은 이내 팽현숙이 카드를 정지시켰다는 사실을 깨닫고 분노했다.

또한 “밥값은 해야 하지 않겠냐”라며 식사 후 뒷정리에 나섰다. 이때 팽현숙이 들이닥쳤고, 고무장갑과 앞치마 차림의 최양락을 마주한 팽현숙은 “이제 여기까지 와서 빌 붙냐! 꼴좋다!”라며 2차 대전을 예고했다.

한편 앞서 최양락을 향해 “코미디의 역사, 개그맨을 꿈을 키우게 해 준 하늘 같은 선배”라며 존경심을 표했던 신봉선은 VCR 영상 속 초라한 최양락을 보며 “더 이상 못 보겠다. 가슴이 찢어진다”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방송.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정 총리 "반려동물 감염 첫 확인…관리지침 마련해야"
정 총리 "반려동물 확진 첫 확인…관리지침 마련해야"
"0원 마켓" 방문한 정총리 "저소득층 소득지원 확대"
NSC 주재한 文대통령 "한반도 평화 반드시 가야할 길"
바이든 대통령 취임…"모든 미국인 위한 대통령 될 것"
文대통령 "백신 2000만명분 추가…일상 회복 기대"
文대통령, 이르면 20일 개각…4~5개 부처 대상
이재용 실형, 삼성 "최악의 위기"…"5~10년 후 더 걱정"
이재용 실형에 멈춰선 경영시계…"뉴삼성" 좌초 위기
이재용, 국정농단 징역 2년6개월 실형…법정 구속
이재용, 국정농단 징역 2년6개월 실형…법정 구속
[속보]
文대통령 "지금은 전직 대통령 사면 말할 때 아니다"
정세균 "거리두기 2주간 면밀 주시…필요시 추가 조정”
정총리 "백신 접종 선제적 대비 든든…시행착오 없어야"
거리두기·5인이상 모임 금지연장…헬스장 등 운영재개
靑 "박근혜 사면, 대법 선고 나자마자 언급은 부적절"
"국정농단·특활비" 박근혜 징역 20년·벌금 180억 확정
"국정농단·특활비" 박근혜 징역 20년·벌금 180억 확정
"김학의 불법출금" 본격 수사…윤석열, 수원지검 재배당
정총리 "계란값 민생에 부담되지 않게"…AI 방역 점검
"안전성 높다" 노바백스 백신 1000만명분 계약 초읽기
文 "아동 학대, 더는 용납 안돼" 丁 "컨트롤타워 개편"
文대통령 "코로나 백신 내달부터 전국민 무료 접종"
"거리두기 실천 지속해야 400∼500명대 신속 진입"
정총리 "3차 대유행 피크 지나…조기 집단면역 중요"
법원 "日정부, 위안부 피해자에 1억원씩 지급하라"
삼성전자 작년 영업익 35조9500억…전년비 29.46%↑
"통합" 카드 꺼낸 文대통령…靑 "사면 확대해석 경계"
트럼프 "절대 포기·승복 안한다…오늘 끝 아닌 시작"
美상원, "바이든 승리" 애리조나 결과 이의제기 부결
"대선 불복" 시위대 美의회 점거...총격 당한 여성 사망
트럼프 지지자들, 美의회 점거…"사상 초유의 사태"
"정인이 사망" 결국 고개 숙인 경찰청장 "재발 막겠다"
정세균 "헬스장 금지기준 보완…백신접종추진단 가동"
정총리 "정인이 사건 송구…아동학대 근절 대책 논의"
文 "정인이 사건, 있을 수 없는 일…입양아동 관리 만전"
정은경 "2월말부터 의료인·고령층 백신 우선 접종"
정세균 "백신접종 이르면 내달부터…치밀하게 준비"
[여론조사] 국민 70% "코로나 백신 신뢰, 접종 의향 있다"
[여론조사] 국민 49.3% "확진자 동선 공개, 더 강화"
與 "MB·朴 사면, 당원 뜻 존중…당사자 반성 중요"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