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작년 인구이동 2015년 이후 최대…주택거래 증가 영향

작년 인구이동 2015년 이후 최대…주택거래 증가 영향

아시아투데이 2021-01-26 13:46



[아시아투데이] 이지훈(jhlee@asiatoday.co.kr)
총이동자 수 및 이동률 추이(1970~2020년) / 자료=통계청
아시아투데이 이지훈 기자(세종) = 지난해 국내 인구이동자 수가 2015년 이후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매매와 전·월세 거래 등이 크게 증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20년 국내인구이동통계’를 보면 작년 인구이동자 수는 전년보다 63만1000명(8.9%) 증가한 773만5000명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5년 775만5000명 이후 5년 만에 가장 많은 규모다. 증가 폭은 1999년(15.7%) 이후 21년 만에 가장 컸다.
인구이동률(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은 15.1%로 1.2%포인트 증가했다. 이 역시 2015년(15.2%) 이후 가장 높았다.
김수영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지난해 인구이동이 크게 늘어난 이유로 “주택 매매가 (전년대비) 59%, 전월세 거래가 12% 증가하는 등 주택 거래가 증가한 영향이 컸다”고 말했다.
인구이동 사유로는 주택을 꼽은 비율이 38.8%로 가장 높았다. 773만5000명 중 300만5000명이 집 문제로 이사를 한 것이다. 이는 전년보다 24만7000명 늘어난 규모로 2014년(34만5000명) 이후 6년 만에 최대 증가 폭이다.
시도 내 이동은 전체 이동자 중 67.2%(520만1000명), 시도 간 이동은 32.8%(253만4000명)를 차지했다.
시도별 전입률을 보면 세종(22.7%)이 가장 높았다. 이어 서울(16.6%), 경기(16.3%) 등 순이었다. 전출률은 세종(19.0%), 서울(17.2%), 대전(16.7%) 등 순으로 높았다.
전입이 전출보다 많아 순유입이 발생한 시도는 경기(16만8000명), 세종(1만3000명), 강원(5000명), 충북(3000명), 제주(3000명), 충남(1000명) 등 6개였다.
반면 순유출이 발생한 시도는 서울(-6만5000명), 경북(-1만7000명), 대구(-1만7000명), 경남(-1만7000명), 인천(-1만6000명) 등 11개 시도다.
인구 대비 순이동자 비율을 보면 순유입률은 세종(3.8%), 경기(1.3%), 제주(0.5%) 순으로 높았고, 순유출률은 울산(-1.2%), 대전(-0.8%), 대구(-0.7%), 서울(-0.7%) 순으로 높았다.
지난해 서울은 6만5000명 순유출을 기록했다. 서울의 인구 순유출은 1990년부터 31년간 이어지고 있다. 서울 전입자의 52.2%는 경기에서 이동했으며 전출자의 65.4%는 경기로 이동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유아·초등 저학년 우선 등교…기간제 교사 2000명 투입
文대통령 "2050 탄소중립 향해 흔들림 없이 갈 것"
文 "재정 감당 범위 내에서 손실보상제 검토해달라"
김종철 정의당 대표, 장혜영 의원 성추행으로 사퇴
정 총리 "반려동물 감염 첫 확인…관리지침 마련해야"
"0원 마켓" 방문한 정총리 "저소득층 소득지원 확대"
NSC 주재한 文대통령 "한반도 평화 반드시 가야할 길"
바이든 대통령 취임…"모든 미국인 위한 대통령 될 것"
文대통령 "백신 2000만명분 추가…일상 회복 기대"
文대통령, 이르면 20일 개각…4~5개 부처 대상
이재용 실형, 삼성 "최악의 위기"…"5~10년 후 더 걱정"
이재용 실형에 멈춰선 경영시계…"뉴삼성" 좌초 위기
이재용, 국정농단 징역 2년6개월 실형…법정 구속
이재용, 국정농단 징역 2년6개월 실형…법정 구속
[속보]
文대통령 "지금은 전직 대통령 사면 말할 때 아니다"
정세균 "거리두기 2주간 면밀 주시…필요시 추가 조정”
정총리 "백신 접종 선제적 대비 든든…시행착오 없어야"
거리두기·5인이상 모임 금지연장…헬스장 등 운영재개
靑 "박근혜 사면, 대법 선고 나자마자 언급은 부적절"
"국정농단·특활비" 박근혜 징역 20년·벌금 180억 확정
"국정농단·특활비" 박근혜 징역 20년·벌금 180억 확정
"김학의 불법출금" 본격 수사…윤석열, 수원지검 재배당
정총리 "계란값 민생에 부담되지 않게"…AI 방역 점검
"안전성 높다" 노바백스 백신 1000만명분 계약 초읽기
文 "아동 학대, 더는 용납 안돼" 丁 "컨트롤타워 개편"
文대통령 "코로나 백신 내달부터 전국민 무료 접종"
"거리두기 실천 지속해야 400∼500명대 신속 진입"
정총리 "3차 대유행 피크 지나…조기 집단면역 중요"
법원 "日정부, 위안부 피해자에 1억원씩 지급하라"
삼성전자 작년 영업익 35조9500억…전년비 29.46%↑
"통합" 카드 꺼낸 文대통령…靑 "사면 확대해석 경계"
트럼프 "절대 포기·승복 안한다…오늘 끝 아닌 시작"
美상원, "바이든 승리" 애리조나 결과 이의제기 부결
"대선 불복" 시위대 美의회 점거...총격 당한 여성 사망
트럼프 지지자들, 美의회 점거…"사상 초유의 사태"
"정인이 사망" 결국 고개 숙인 경찰청장 "재발 막겠다"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