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경찰청, 초대 국수본부장에 남구준 경남청장 단수 추천

경찰청, 초대 국수본부장에 남구준 경남청장 단수 추천

아시아투데이 2021-02-22 20:01



[아시아투데이] 우성민(starmin@asiatoday.co.kr)
올해부터 경찰 수사를 총괄하는 국가수사본부장에 남구준(54) 경남경찰청장이 사실상 확정됐다. 경찰청은 남 청장을 국수본부장으로 단수 추천했다고 22일 밝혔다./연합
아시아투데이 우성민 기자 = 경찰 수사 사무를 지휘·감독할 국가수사본부(국수본) 초대 본부장에 남구준(54) 경남경찰청장이 사실상 내정됐다.
경찰청은 22일 남 청장을 초대 국수본부장으로 단수 추천했다고 밝혔다. 당초 외부공모를 통해 선발하기로 했지만 전문성 등을 고려해 결국 내부 인사를 택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청은 남 청장 단수추천 배경과 관련해 “국수본부장은 3만 여명이 넘는 전국 수사 경찰과 함께 18개 시·도경찰청장을 총괄 지휘하는 등 책임성과 전문성이 중요한 자격 요건”이라며 “경찰청장은 그동안 적임자를 검토한 결과 내부에서 추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국수본부장 선발 절차는 △서류 심사 △신체 검사 △종합 심사 △경찰청장 추천 △대통령 임용 순이다. 최후 절차로 대통령 임용이 남았지만, 경찰청이 청와대·행정안전부 등과 인선을 조율해온 점을 고려하면 임용이 확실시된다.
경남 진주 출신인 남 청장은 경찰대(5기) 행정학과 출신으로 경남 창원중부서장,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장 등을 거쳐 지난해 8월부터 경남경찰청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남 청장은 경찰에서 손꼽히는 수사통으로 평가 받고 있다. 이 때문에 경찰 조직 외부가 아닌 내부에서 국수본부장 선발이 진행될 경우 가장 유력한 후보 가운데 한 명으로 거론돼왔다.
특히 지난해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장으로 근무하며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본부장을 맡아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유포한 ‘박사방’ ‘n번방’ 사건 수사를 진두지휘한 점을 높이 평가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남 청장이 임용될 경우 일명 경찰의 ‘빅3’인 경찰청장과 서울경찰청장, 국수본부장은 모두 경찰대 출신이 차지하게 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신현수 영향? 월성원전·김학의 수사팀 자리 지켰다
신현수 "文대통령에 거취 일임…직무수행에 최선"
"나눔 대물림"…벤처 개천龍, 기부문화를 혁신하다
김명수 "부주의 답변 사과, 사명 다할 것" 사퇴론 일축
정 총리, 이재명 기본소득 주장에 "쓸데없는 전력낭비"
정 총리 "이재명 내가 "픽업"…안목 얼마나 빛납니까"
박영선 "신속한 접종" 우상호 "서민 희망"…토론 2차전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 안정에 국토부 명운 걸어라"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한 안정에 부처 명운 걸어라"
정세균 "거리두기 하향, 민생 숨통…경각심 더 가져야"
丁 "수도권 밤 10시까지 영업 허용…5인 금지는 유지"
당국 "설 연휴 코로나 재유행 위험…생활방역 철저히"
LG에너지 "SK이노 기술탈취 입증…겸허히 받아들여야"
배터리 전쟁, LG 이겼다···美 "SK 10년간 수입 금지"
靑 "월성원전 폐쇄, 대통령 공약…사법 판%
靑, 김은경 前장관 사건에 "文정부에 블랙리스트 없다"
정총리 "화이자 백신 2월말~3월초 도입…1호는 AZ"
정총리, 백운규 영장 기각에 "공직자, 소신 갖고 일하라"
정 총리 "北 원전 문건 비상식적…의혹제기 멈춰달라"
정 총리 "이번 설은 영상통화로 세배…멀리서 효도"
정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이달 24일부터 순차 공급"
정은경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75만명분, 이달 말 공급"
현대차 "애플과 자율주행차 협상 진행 안한다" 인정
정총리 "K방역처럼 한반도 평화 스스로 만들 수 있어"
이성윤 중앙지검장 유임…심재철은 남부지검장 이동
美안보보좌관 "대북정책 검토 중...주독미군 감축 중단"
헌정사 첫 법관 탄핵소추…임성근 탄핵안 국회 통과
임성근 측 "탄핵안 가결 도저히 납득 불가…심히 유감"
임성근 판사 탄핵안 가결…헌정사 최초 법관 탄핵소추
김명수 녹취록 "탄핵하자 설치는데…사표 수리 못해"
현대차, 105층 마천루 꿈 버리고 2조 실탄 얻을까
文대통령, 野 원전공세 겨냥 "구시대적 유물같은 정치"
文대통령, 野 원전 의혹 비판…"구시대 유물같은 정치"
설 연휴에도 5인이상 못 모인다…거리두기 2주 연장
또 터진 집단감염…"교회라면 지긋지긋" 커지는 혐오
오늘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9시 영업제한 풀리나
당국 "감염 재생산지수 다시 1 상회…상황 예의주시"
신규확진 사흘째 400명대…거리두기 조정 "막판 고심"
신규 확진 458명, 사흘째 400명대…추가 확산 우려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