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이달의 소녀 측 '츄 학폭 의혹 제기한 A씨, 예정대로 고소할 것'(공식)

이달의 소녀 측 "츄 학폭 의혹 제기한 A씨, 예정대로 고소할 것"(공식)

아시아투데이 2021-02-24 09:32



[아시아투데이] 김영진(kiwi@asiatoday.co.kr)
이달의 소녀 측이 츄의 학폭(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했지만 사과문을 올린 A씨에 대해 변함없이 고소를 진행한다./아시아투데이DB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이달의 소녀 측이 츄의 학폭(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한 뒤 사과문을 올린 A씨에 대해 변함없이 고소를 진행한다.
24일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아시아투데이에 “당사가 23일 밝힌 입장과 변동이 없다. 예정대로 A씨에 대한 고소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자신이 츄와 초등학교 동창임을 밝히며 “츄가 친구들 사이에서 이간질을 시켰고 따돌림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소속사는 23일 “사실과 다른 내용이 포함돼 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A씨는 23일 다시 한 번 글을 올리며 자신의 주장이 진실이라고 강조했고 소속사 역시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고자 24일 법무법인 광장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죄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A씨는 24일 입장을 바꿔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자신의 기억이 왜곡되고 각색된 것이며 소속사와 츄, 멤버들, 팬들에게 사과했다. 하지만 소속사 측은 강경한 대응을 이어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이재명 쫓는 여권 ‘제3후보’ 대선체재 본격 시동
"경계 실패" 질타 쏟아진 국방위... 서욱 "죄송하다"
민주당, "중대범죄수사청" 설립 속도전 돌입
"백신 1호 접종, 정쟁 대신 방역당국에 힘 실어줘야"
신현수 영향? 월성원전·김학의 수사팀 자리 지켰다
신현수 "文대통령에 거취 일임…직무수행에 최선"
"나눔 대물림"…벤처 개천龍, 기부문화를 혁신하다
김명수 "부주의 답변 사과, 사명 다할 것" 사퇴론 일축
정 총리, 이재명 기본소득 주장에 "쓸데없는 전력낭비"
정 총리 "이재명 내가 "픽업"…안목 얼마나 빛납니까"
박영선 "신속한 접종" 우상호 "서민 희망"…토론 2차전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 안정에 국토부 명운 걸어라"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한 안정에 부처 명운 걸어라"
정세균 "거리두기 하향, 민생 숨통…경각심 더 가져야"
丁 "수도권 밤 10시까지 영업 허용…5인 금지는 유지"
당국 "설 연휴 코로나 재유행 위험…생활방역 철저히"
LG에너지 "SK이노 기술탈취 입증…겸허히 받아들여야"
배터리 전쟁, LG 이겼다···美 "SK 10년간 수입 금지"
靑 "월성원전 폐쇄, 대통령 공약…사법 판%
靑, 김은경 前장관 사건에 "文정부에 블랙리스트 없다"
정총리 "화이자 백신 2월말~3월초 도입…1호는 AZ"
정총리, 백운규 영장 기각에 "공직자, 소신 갖고 일하라"
정 총리 "北 원전 문건 비상식적…의혹제기 멈춰달라"
정 총리 "이번 설은 영상통화로 세배…멀리서 효도"
정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이달 24일부터 순차 공급"
정은경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75만명분, 이달 말 공급"
현대차 "애플과 자율주행차 협상 진행 안한다" 인정
정총리 "K방역처럼 한반도 평화 스스로 만들 수 있어"
이성윤 중앙지검장 유임…심재철은 남부지검장 이동
美안보보좌관 "대북정책 검토 중...주독미군 감축 중단"
헌정사 첫 법관 탄핵소추…임성근 탄핵안 국회 통과
임성근 측 "탄핵안 가결 도저히 납득 불가…심히 유감"
임성근 판사 탄핵안 가결…헌정사 최초 법관 탄핵소추
김명수 녹취록 "탄핵하자 설치는데…사표 수리 못해"
현대차, 105층 마천루 꿈 버리고 2조 실탄 얻을까
文대통령, 野 원전공세 겨냥 "구시대적 유물같은 정치"
文대통령, 野 원전 의혹 비판…"구시대 유물같은 정치"
설 연휴에도 5인이상 못 모인다…거리두기 2주 연장
또 터진 집단감염…"교회라면 지긋지긋" 커지는 혐오
오늘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9시 영업제한 풀리나
당국 "감염 재생산지수 다시 1 상회…상황 예의주시"
신규확진 사흘째 400명대…거리두기 조정 "막판 고심"
신규 확진 458명, 사흘째 400명대…추가 확산 우려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