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미 국무부 '한국 내 이란 동결자금, 미국과 협의해야'...이란핵합의와 연계 시사

미 국무부 "한국 내 이란 동결자금, 미국과 협의해야"...이란핵합의와 연계 시사

아시아투데이 2021-02-25 08:16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hegel@asiatoday.co.kr)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24일(현지시간) 한국 내 이란 동결자금 문제가 미국과의 협의할 사안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이 문제를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귀 협상을 위한 지렛대로 삼을 수 있음을 시사했다. 사진은 프라이스 대변인의 16일 브리핑 모습./사진=국무부 유튜브 캡처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24일(현지시간) 한국 내 이란 동결자금 문제가 미국과의 협의할 사안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아울러 국무부는 이 문제를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귀 협상을 위한 지렛대로 삼을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에 따라 최대 100억달러에 이르는 이란 동결자금 문제는 지난 1월부터 이란에 억류 중인 한국 화학운반선 ‘한국케미’와 그 선장의 억류와 얽혀있고, 미국과 협상을 거쳐야 해 해결까지 난항이 예상된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국 내 이란 동결자금과 관련, “한국 정부는 10억달러를 이란에 내주지 않았다는 것을 분명히 했으며 우리는 한국과 계속 협의 중”이라며 “한국 외교부는 성명을 내고 한국에 묶인 이란 자산은 미국과 협의 이후에만 풀릴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한국은 (미국의) 필수적 파트너”라며 “한국은 이란과 관련해서만이 아니라 북한과 관련해서도 제재 이행에 필수적 역할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란 정부는 한국 내 동결자금 중 약 10억달러를 돌려받을 것이라고 했고, 한국은 이 문제가 대이란 제재를 시행 중인 미국과 협의할 사안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이와 관련,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런 문제는 우리가 (브리핑) 연단에서 발언하는 맥락이 아니라 외교의 맥락에서 논의하고 싶은 사안”이라며 “이것이 우리가 주1일 전에 P5+1 파트너들과 외교에 참가하라고 제안을 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P5+1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5개국과 독일을 지칭하는 것으로 2015년 이란 핵합의에 참여한 당사국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탈퇴한 핵합의 복귀에 앞서 이란에 합의 준수를 요구하고 있다.

프라이스 대변인이 한국 내 이란 동결자금 문제를 언급하면서 이란 핵합의를 거론한 것은 주목할 만하다. 동결자금 문제를 이란 핵합의 등 전체 대이란 외교 협상의 틀 내에서 해결할 것임을 시사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경우 동결자금과 한국케미 및 선장 억류 문제가 장기화할 가능성이 크다.
앞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24일 오후(한국시간) 전화통화를 하고, 일부 동결자금을 스위스 인도적 교역채널(SHTA)에 사용할 수 있도록 스위스로 이전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SHTA는 미국 정부의 허가 아래 스위스에 본사를 둔 의약·의료, 식품 업체가 이란에 인도적 물품을 수출하고 그 대금을 스위스의 은행이 보증하는 방식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일상회복 첫 걸음 뗀다…26일 AZ백신 1호 접종
일상회복 첫 걸음 뗀다…26일 AZ백신 1호 접종
백신 첫 출하 현장 찾은 정총리 "일상회복 첫 걸음"
민주당, "중대범죄수사청" 설립 속도전 돌입
"백신 1? 접종, 정쟁 대신 방역당국에 힘 실어줘야"
신현수 영향? 월성원전·김학의 수사팀 자리 지켰다
신현수 "文대통령에 거취 일임…직무수행에 최선"
"나눔 대물림"…벤처 개천龍, 기부문화를 혁신하다
김명수 "부주의 답변 사과, 사명 다할 것" 사퇴론 일축
정 총리, 이재명 기본소득 주장에 "쓸데없는 전력낭비"
정 총리 "이재명 내가 "픽업"…안목 얼마나 빛납니까"
박영선 "신속한 접종" 우상호 "서민 희망"…토론 2차전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 안정에 국토부 명운 걸어라"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한 안정에 부처 명운 걸어라"
정세균 "거리두기 하향, 민생 숨통…경각심 더 가져야"
丁 "수도권 밤 10시까지 영업 허용…5인 금지는 유지"
당국 "설 연휴 코로나 재유행 위험…생활방역 철저히"
LG에너지 "SK이노 기술탈취 입증…겸허히 받아들여야"
배터리 전쟁, LG 이겼다···美 "SK 10년간 수입 금지"
靑 "월성원전 폐쇄, 대통령 공약…사법 판%
靑, 김은경 前장관 사건에 "文정부에 블랙리스트 없다"
정총리 "화이자 백신 2월말~3월초 도입…1호는 AZ"
정총리, 백운규 영장 기각에 "공직자, 소신 갖고 일하라"
정 총리 "北 원전 문건 비상식적…의혹제기 멈춰달라"
정 총리 "이번 설은 영상통화로 세배…멀리서 효도"
정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이달 24일부터 순차 공급"
정은경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75만명분, 이달 말 공급"
현대차 "애플과 자율주행차 협상 진행 안한다" 인정
정총리 "K방역처럼 한반도 평화 스스로 만들 수 있어"
이성윤 중앙지검장 유임…심재철은 남부지검장 이동
美안보보좌관 "대북정책 검토 중...주독미군 감축 중단"
헌정사 첫 법관 탄핵소추…임성근 탄핵안 국회 통과
임성근 측 "탄핵안 가결 도저히 납득 불가…심히 유감"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