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영어메뉴 한국어로 해달라' 고객 리뷰에 비아냥조 댓글 단 식당 논란

"영어메뉴 한국어로 해달라" 고객 리뷰에 비아냥조 댓글 단 식당 논란

아시아투데이 2021-03-02 16:46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parkaram@asiatoday.co.kr)
/온라인 커뮤니티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 민족(이하 배민)"에서 영어로 된 메뉴를 한국어로 수정해 달라고 요청한 고객의 리뷰에 해당 가게 측이 남긴 답글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손님 비꼬면서 장사하는 배민 가게"라는 제목과 함께 서울의 한 식당을 이용한 손님 A씨와 가게 측이 주고받은 내용을 캡처한 사진이 올라왔다.
이에 따르면 손님 A씨는 음식에 대한 솔직한 평가와 함께 "메뉴를 한국어로 해달라. 영어 울렁증이 있는데 사이드 옵션 보고 조금 놀랐다. 아는 말도 있지만 "이게 뭐지?" 싶어서 선뜻 눌러지지 않았다. 간단하게 브런치 먹을까 하다가 포기하게 됐다"라는 리뷰를 남겼다.
이에 가게 측은 "한국어 메뉴가 필요하시군요! 근데 떡볶이 파는 집에서 ddeokbokki라고 써놓으면 이상하지 않냐"라며 "브런치 메뉴는 제가 캐나다에서 해 먹던 거라 한국어로 쓰려니 낯간지럽고 웃겨서 그대로 적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너무 웃기다ㅋㅋ 한국어로 쓰면 발라 먹는 아침 겸 점심 접시라고 써야 하냐. 내일까지 웃겨 죽을 것 같다"라며 "앞으로는 매장, 메뉴 설명이나 리뷰 잘 읽어보고 주문하는 걸 추천한다. 어차피 재주문 안 하겠지만, 의견은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가게 측은 판매하는 음식을 모두 영어로 기재했다. 고객들의 이해를 돕도록 사진과 설명을 적었지만 "스트레스 풀리는 맛" "사이즈 타령할 거면 라떼 드세요" "이 맛은 저만 낼 수 있다" 등 메뉴와 관련 없는 내용이 적혀 있어 주문에 혼란을 주고 있다.
이후 논란이 일자 가게 측은 문제가 된 답글을 삭제하고 "(제가) 대표다. 일이 커지고 나서야 확인했다. 리뷰 답글은 직원들이 돌아가며 작성하고 있는데 제가 봐도 기분 나쁘게 받아들이셨을 것 같다. 친절함이 가장 중요한데 실망시켜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靑, 윤석열 중수청 반발에 "국회 존중해 차분히 의견내라”
박범계 "수사·기소분리 걱정 이해…尹 만날 의향 있다"
윤석열 "검찰수사권 박탈은 법치 말살, 직 걸겠다"
"3·1승부" 박영선·안철수 勝…서울시장 대진표 윤곽
文 "日과 마주 할 준비됐다, 과거에 발목 잡혀선 안돼"
정 총리 ""코로나 극복한 대구, 세계가 인정한 품격"
AZ백신 어제 1만8489명 접종…"연내 집단면역 달성"
이성윤 "김학의 사건 수사 막은 적 없다" 진술서 제출
文대통령, 마포구 보건소 방문…백신 첫 접종 참관
이례적 "언론 소통" 나선 정세균…대권 도전 발 떼나
1년만에 부산 찾은 文…"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박차
일상회복 첫 걸음 뗀다…26일 AZ백신 1호 접종
일상회복 첫 걸음 뗀다…26일 AZ백신 1호 접종
백신 첫 출하 현장 찾은 정총리 "일상회복 첫 걸음"
민주당, "중대범죄수사청" 설립 속도전 돌입
"백신 1호 접종, 정쟁 대신 방역당국에 힘 실어줘야"
신현수 영향? 월성원전·김학의 수사팀 자리 지켰다
신현수 "文대통령에 거취 일임…직무수행에 최선"
"나눔 대물림"…벤처 개천龍, 기부문화를 혁신하다
김명수 "부주의 답변 사과, 사명 다할 것" 사퇴론 일축
정 총리, 이재명 기본소득 주장에 "쓸데없는 전력낭비"
정 총리 "이재명 내가 "픽업"…안목 얼마나 빛납니까"
박영선 "신속한 접종" 우상호 "서민 희망"…토론 2차전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 안정에 국토부 명운 걸어라"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한 안정에 부처 명운 걸어라"
정세균 "거리두기 하향, 민생 숨통…경각심 더 가져야"
丁 "수도권 밤 10시까지 영업 허용…5인 금지는 유지"
당국 "설 연휴 코로나 재유행 위험…생활방역 철저히"
LG에너지 "SK이노 기술탈취 입증…겸허히 받아들여야"
배터리 전쟁, LG 이겼다···美 "SK 10년간 수입 금지"
靑 "월성원전 폐쇄, 대통령 공약…사법 판%
靑, 김은경 前장관 사건에 "文정부에 블랙리스트 없다"
정총리 "화이자 백신 2월말~3월초 도입…1호는 AZ"
정총리, 백운규 영장 기각에 "공직자, 소신 갖고 일하라"
정 총리 "北 원전 문건 비상식적…의혹제기 멈춰달라"
정 총리 "이번 설은 영상통화로 세배…멀리서 효도"
정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이달 24일부터 순차 공급"
정은경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75만명분, 이달 말 공급"
현대차 "애플과 자율주행차 협상 진행 안한다" 인정
정총리 "K방역처럼 한반도 평화 스스로 만들 수 있어"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