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내신만으로 대학 가고 싶다면 '학생부종합전형' 고려해야

내신만으로 대학 가고 싶다면 "학생부종합전형" 고려해야

아시아투데이 2021-03-03 16:16



[아시아투데이] 주성식(juhodu@asiatoday.co.kr)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9일 앞둔 지난해 11월 24일 부산 구덕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공부하고 있다. /연합
아시아투데이 주성식 기자 = 내신 성적이 50% 반영되는 학생부종합전형을 염두에 두고 있는 고3 학생이 신경써야 할 변수 중 하나는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최저학력기준이다. 현재 수능 최저학력기준은 대학이 자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으나 교육부에서는 과도한 기준을 적용하지 않도록 권고하고 있다.
물론 학생들의 선호가 높을수록 까다로운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는 대학들이 많기는 하지만 그 중에서도 일부는 학생부교과성적만으로 선발하는 대학도 있다. 이런 경우 수능에는 다소 약하지만 내신에 강한 학생들에게 절호의 기회가 될 수 있다.
3일 입시전문기관 진학사에 따르면 학생부종합전형의 경우 서울대·연세대·고려대·경희대 등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고 있지 않다. 하지만 학생부교과전형은 그렇지 않은 경우가 더 많다.
서경대·한성대의 경우 면접·서류 등 기타 평가요소가 반영되지 않고 수능 최저학력기준도 적용하지 않는다. 순수하게 높은 내신 성적순으로 학생을 선발한다. 이런 전형의 경우 진입장벽이 상대적으로 낮다 보니, 입시 결과가 매우 높게 형성된다.
학생부교과 100% 전형은 기타 평가요소가 반영되는 전형보다 입시 결과가 일반적으로 높게 형성되기 때문에 수능 성적에 비해 내신 성적이 월등하게 높은 학생일수록 유리할 수 있다.
학생부교과전형 중 학교장추천을 받아야 쓸 수 있는 전형도 있다. 광운대·동국대·연세대·이화여대·한양대가 대표적이며, 광운대의 경우 추천인원 제한도 없고 교과 100% 전형이라 비교적 진입장벽이 낮은 편이다.
반면 동국대·연세대·이화여대·한양대는 추천인원의 제한이 있다. 한양대는 학생부교과 100%, 동국대는 서류를 40% 정도 반영하고 연세대의 경우 단계별 전형으로 2단계에서 면접 전형(40%)이 있다. 추천 인원이 4~10명 정도로 제한된 전형인 만큼 내신을 잘 관리하며 학교생활을 성실히 한 학생에게 유리한 전형이라 할 수 있다.
학교장추천전형이 아닌 학생부교과전형에 면접이 포함된 대학도 있다. 명지대와 삼육대 학생부교과전형은 내신으로 5배수를 선발한 뒤 2단계에서 1단계 점수와 면접으로 최종 선발한다. 학생부교과전형이지만 면접의 영향력이 상당히 큰 편이다. 내신 성적이 다소 아쉽더라도 학교생활에 적극 참여한 학생들이 고려해볼 만하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은 “수능 최저학력기준이라는 진입 장벽이 없는 학생부교과전형은 내신의 영향력이 매우 클 수밖에 없다”며 “비슷한 수준의 대학과 비교했을 때 최저학력기준이 없는 경우 입시 결과가 상당히 높게 형성되기 때문에 이를 고려하는 고3이라면 1학기까지 철저하게 내신관리를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윤석열 "검수완박은 부패범죄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
윤석열 "검수완박은 부패범죄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
정 총리 "윤석열 총장, 정치인 같다…국민께 참 송구"
현대차·SK, 수소경제 43조 투자…정총리 "총력 지원"
靑, 윤석열 중수청 반발에 "국회 존중해 의견 내라”
?범계 "수사·기소분리 걱정 이해…尹 만날 의향 있다"
윤석열 "검찰수사권 박탈은 법치 말살, 직 걸겠다"
"3·1승부" 박영선·안철수 勝…서울시장 대진표 윤곽
文 "日과 마주 할 준비됐다, 과거에 발목 잡혀선 안돼"
정 총리 ""코로나 극복한 대구, 세계가 인정한 품격"
AZ백신 어제 1만8489명 접종…"연내 집단면역 달성"
이성윤 "김학의 사건 수사 막은 적 없다" 진술서 제출
文대통령, 마포구 보건소 방문…백신 첫 접종 참관
이례적 "언론 소통" 나선 정세균…대권 도전 발 떼나
1년만에 부산 찾은 文…"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박차
일상회복 첫 걸음 뗀다…26일 AZ백신 1호 접종
일상회복 첫 걸음 뗀다…26일 AZ백신 1호 접종
백신 첫 출하 현장 찾은 정총리 "일상회복 첫 걸음"
민주당, "중대범죄수사청" 설립 속도전 돌입
"백신 1호 접종, 정쟁 대신 방역당국에 힘 실어줘야"
신현수 영향? 월성원전·김학의 수사팀 자리 지켰다
신현수 "文대통령에 거취 일임…직무수행에 최선"
"나눔 대물림"…벤처 개천龍, 기부문화를 혁신하다
김명수 "부주의 답변 사과, 사명 다할 것" 사퇴론 일축
정 총리, 이재명 기본소득 주장에 "쓸데없는 전력낭비"
정 총리 "이재명 내가 "픽업"…안목 얼마나 빛납니까"
박영선 "신속한 접종" 우상호 "서민 희망"…토론 2차전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 안정에 국토부 명운 걸어라"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한 안정에 부처 명운 걸어라"
정세균 "거리두기 하향, 민생 숨통…경각심 더 가져야"
丁 "수도권 밤 10시까지 영업 허용…5인 금지는 유지"
당국 "설 연휴 코로나 재유행 위험…생활방역 철저히"
LG에너지 "SK이노 기술탈취 입증…겸허히 받아들여야"
배터리 전쟁, LG 이겼다···美 "SK 10년간 수입 금지"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