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야권 단일화 딜레마… 출마 기호·경선방법 등 놓고 신경전

야권 단일화 딜레마… 출마 기호·경선방법 등 놓고 신경전

아시아투데이 2021-03-03 19:46



[아시아투데이] 천현빈(dynamic@asiatoday.co.kr)
오신환(왼쪽부터), 조은희, 나경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가 1일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4인 비전합동토론을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zjin@yna.co.kr(끝)
아시아투데이 천현빈 기자 =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3일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야권 후보 단일화를 놓고 치열한 신경전을 펼쳤다. 출마 ‘기호’ 문제와 경선 방식을 놓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이어갔다.
국민의힘의 나경원 전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주장한 ‘기호 2번 승리론’에 힘을 실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번은 지금까지 서울에서 7연패를 했다”며 맞섰다.
나 전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우리 당을 좋아하는 분들까지 다 투표장에 열렬히 나가게 하려면 2번을 달지 않은 안철수 후보는 제약이 있지 않겠느냐”며 “당의 힘을 가진 후보가 뒷심이 있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도 “유권자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당세가 확실히 차이가 난다”고 지적했다.
반면 안 대표는 이날 라디오 방송에서 “2번은 지금까지 서울에서 7연패를 했다”며 “계속 진 방법보다는 이길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많은 분들이 이길 수 있는 후보가 누군지에 관심이 있지 기호가 몇 번이어야 한다는 요구를 하는 분은 만나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양측은 기호는 물론 단일화 시점과 방법, 여론조사 문항 등을 놓고도 치열한 눈치싸움에 들어갔다. 안 대표가 제3지대 단일 후보로 결정된 데 이어 4일 국민의힘 후보가 결정되면 야권 최종 후보 단일화 협상도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안 후보는 “국민의힘 후보가 선출되는 즉시 만나겠다”며 속도전을 요구하는 반면 국민의힘은 최종후보 등록까지 남은 2주의 시간을 최대한 활용하며 당세를 활용해 지지층을 결집하려는 모양새다. 김근식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은 3일 “최우선은 18일(선관위 후보 등록 시작일) 전 단일화”라고 밝혔다.
경선 방식을 둘러싼 신경전도 치열했다. 김 실장은 이날 “단일화 목적, 방식을 감안해 내부적으로 ‘언택트 완전 개방형 시민참여 경선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안 대표는 “특정인·특정 정당의 이해타산에 따라 (단일화 방식이) 정해진다면 야권 단일후보가 뽑혀도 선거에서 질 것”이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윤석열 "검수완박은 부패범죄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
윤석열 "검수완박은 부패범죄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
정 총리 "윤석열 총장, 정치인 같다…국민께 참 송구"
현대차·SK, 수소경제 43조 투자…정총리 "총력 지원"
靑, 윤석열 중수청 반발에 "국회 존중해 의견 내라”
박범계 "수사·기소분리 걱정 이해…尹 만날 의향 있다"
윤석열 "검찰수사권 박탈은 법치 말살, 직 걸겠다"
"3·1승부" 박영선·안철수 勝…서울시장 대진표 윤곽
文 "日과 마주 할 준비됐다, 과거에 발목 잡혀선 안돼"
정 총리 ""코로나 극복한 대구, 세계가 인정한 품격"
AZ백신 어제 1만8489명 접종…"연내 집단면역 달성"
이성윤 "김학의 사건 수사 막은 적 없다" 진술서 제출
文대통령, 마포구 보건소 방문…백신 첫 접종 참관
이례적 "언론 소통" 나선 정세균…대권 도전 발 떼나
1년만에 부산 찾은 文…"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박차
일상회복 첫 걸음 뗀다…26일 AZ백신 1호 접종
일상회복 첫 걸음 뗀다…26일 AZ백신 1호 접종
백신 첫 출하 현장 찾은 정총리 "일상회복 첫 걸음"
민주당, "중대범죄수사청" 설립 속도전 돌입
"백신 1호 접종, 정쟁 대신 방역당국에 힘 실어줘야"
신현수 영향? 월성원전·김학의 수사팀 자리 지켰다
신현수 "文대통령에 거취 일임…직무수행에 최선"
"나눔 대물림"…벤처 개천龍, 기부문화를 혁신하다
김명수 "부주의 답변 사과, 사명 다할 것" 사퇴론 일축
정 총리, 이재명 기본소득 주장에 "쓸데없는 전력낭비"
정 총리 "이재명 내가 "픽업"…안목 얼마나 빛납니까"
박영선 "신속한 접종" 우상호 "서민 희망"…토론 2차전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 안정에 국토부 명운 걸어라"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한 안정에 부처 명운 걸어라"
정세균 "거리두기 하향, 민생 숨통…경각심 더 가져야"
丁 "수도권 밤 10시까지 영업 허용…5인 금지는 유지"
당국 "설 연휴 코로나 재유행 위험…생활방역 철저히"
LG에너지 "SK이노 기술탈취 입증…겸허히 받아들여야"
배터리 전쟁, LG 이겼다···美 "SK 10년간 수입 금지"
靑 "월성원전 폐쇄, 대통령 공약…사법 판%
靑, 김은경 前장관 사건에 "文정부에 블랙리스트 없다"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