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극장판 귀멸의 칼날:무한열차편' 욱일기 논란에도 관객수 100만 돌파

"극장판 귀멸의 칼날:무한열차편" 욱일기 논란에도 관객수 100만 돌파

아시아투데이 2021-03-07 10:16



[아시아투데이] 김영진(kiwi@asiatoday.co.kr)
일본 애니메이션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이 누적관객수 100만명을 돌파했다./제공=워터홀 컴퍼니㈜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일본 애니메이션 ‘극장판 귀멸의 칼날 : 무한열차편’이 ‘욱일기 논란’에도 100만 고지를 넘어섰다.
7일 영화진흥위원화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극장판 귀멸의 칼날 : 무한열차편’은 전날 하루동안 3만5985명의 관객을 불러모아, 누적 관객수 101만 5615명을 기록했다.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소울’에 이어 올해 두 번째 100만 돌파 작품이다.
이 애니메이션은 어둠 속을 달리는 귀살대와 예측불가능한 능력을 가진 혈귀의 일생일대 혈전을 그렸다. 스펙터클한 액션 및 높은 퀄리티의 작화와 연출이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그러나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인 욱일기가 연상되는 영화속 이미지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자 해당 이미지는 현재 다른 모양으로 수정된 상태다.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같은 흥행 성공에 대한 시선이 마냥 곱지 않은 이유다.
한편 ‘미나리’는 6일 8만7975명의 관객을 동원해, 지난 3일 개봉 이후 나흘째 일일 박스오피스 정상을 달렸다. 누적관객수는 19만 5732명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갈 길 먼 서울시장 단일화…여야, 일정·방식 "이견"
신규확진 418명, 또 400명대…봄철 야외활동 "긴장"
거리두기 4단계 간소화…"2단계 때 8인 모임 가능"
거리두기 4단계 개편…3~9인 이상 모임 금지 세분화
정 총리 "5월까지 AZ 백신 105만명분 도입 확정"
尹 사의 1시간만에…靑 "사표 접수, 文대통령 수용"
윤석열 총장 사퇴하나…"오늘 오후 2시 입장 표명"
정 총리 "윤석열 거취, 대통령에게 건의드릴지 고민"
윤석열 "중수청" 반기에 "자중하라" 총대 멘 정세균
윤석열 "검수완박은 부패범죄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
윤석열 "검수완박은 부패범죄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
정 총리 "윤석열 총장, 정치인 같다…국민께 참 송구"
현대차·SK, 수소경제 43조 투자…정총리 "총력 지원"
靑, 윤석열 중수청 반발에 "국회 존중해 의견 내라”
박범계 "수사·기소분리 걱정 이해…尹 만날 의향 있다"
윤석열 "검찰수사권 박탈은 법치 말살, 직 걸겠다"
"3·1승부" 박영선·안철수 勝…서울시장 대진표 윤곽
文 "日과 마주 할 준비됐다, 과거에 발목 잡혀선 안돼"
정 총리 ""코로나 극복한 대구, 세계가 인정한 품격"
AZ백신 어제 1만8489명 접종…"연내 집단면역 달성"
이성윤 "김학의 사건 수사 막은 적 없다" 진술서 제출
文대통령, 마포구 보건소 방문…백신 첫 접종 참관
이례적 "언론 소통" 나선 정세균…대권 도전 발 떼나
1년만에 부산 찾은 文…"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박차
일상회복 첫 걸음 뗀다…26일 AZ백신 1호 접종
일상회복 첫 걸음 뗀다…26일 AZ백신 1호 접종
백신 첫 출하 현장 찾은 정총리 "일상회복 첫 걸음"
민주당, "중대범죄수사청" 설립 속도전 돌입
"백신 1호 접종, 정쟁 대신 방역당국에 힘 실어줘야"
신현수 영향? 월성원전·김학의 수사팀 자리 지켰다
신현수 "文대통령에 거취 일임…직무수행에 최선"
"나눔 대물림"…벤처 개천龍, 기부문화를 혁신하다
김명수 "부주의 답변 사과, 사명 다할 것" 사퇴론 일축
정 총리, 이재명 기본소득 주장에 "쓸데없는 전력낭비"
정 총리 "이재명 내가 "픽업"…안목 얼마나 빛납니까"
박영선 "신속한 접종" 우상호 "서민 희망"…토론 2차전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 안정에 국토부 명운 걸어라"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한 안정에 부처 명운 걸어라"
정세균 "거리두기 하향, 민생 숨통…경각심 더 가져야"
丁 "수도권 밤 10시까지 영업 허용…5인 금지는 유지"
당국 "설 연휴 코로나 재유행 위험…생활방역 철저히"
LG에너지 "SK이노 기술탈취 입증…겸허히 받아들여야"
배터리 전쟁, LG 이겼다···美 "SK 10년간 수입 금지"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