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데이식스 성진, 오늘(8일) 현역 입대 '걱정할까봐 조용히…'

데이식스 성진, 오늘(8일) 현역 입대 "걱정할까봐 조용히…"

아시아투데이 2021-03-08 17:16



[아시아투데이] 김영진(kiwi@asiatoday.co.kr)
데이식스 성진이 오늘 현역 입대했다./아시아투데이DB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데이식스 성진이 오늘(8일) 조용히 현역 입대했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8일 “데이식스의 성진이 이날 현역 입대를 했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별도의 공식 일정 없이, 그리고 조용히 입소하기를 희망하는 성진 본인의 의사를 존중해 입소는 비공개로 진행됐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마이데이(팬클럽) 여러분께 직접 입대 소식을 알리고 싶다는 성진의 뜻에 따라 당일 갑작스럽게 소식을 전하게 된 점 너른 양해 부탁드린다”며 “당사는 앞으로도 성진을 포함한 모든 데이식스 멤버들의 건강과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여 힘쓸 것을 약속드리며 건강하게 군 복무를 마치고 다시 돌아올 성진을 위해 마이데이 여러분의 변치 않는 응원과 격려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성진은 이날 오후 훈련소로 가는 길에 네이버 V라이브를 진행, 팬들에게 직접 입대 소식을 전했다. 성진은 “입대일이 정해진 건 한달 정도 됐는데 미리 이야기 하면 걱정할 것 같아 최대한 조용히 들어가려고 했다”며 “군대에 다녀와서도 데이식스를 할 거다. 이런 결정을 할 수 있었던 건 팬들과 멤버들, 회사, 주변 사람들을 믿기 때문”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데이식스는 오는 4월을 목표로 새 앨범을 준비하고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文 "檢 신뢰 개선 안돼…기소·수사 분리 나아갈 방향"
법무부 "다양한 "수사·기소 분리" 등 검찰권 개혁 계속"
사퇴한 윤석열, 단숨에 지지율 1위…이재명도 제쳤다
"재보선·文지지율·윤석열" 변수…대선판 계속 꿈틀
정 총리 "백신 사망사례, 원인 규명해 국민께 보고"
신규확진 418명, 또 400명대…봄철 야외활동 "긴장"
거리두기 4단계 간소화…"2단계 때 8인 모임 가능"
거리두기 4단계 개편…3~9인 이상 모임 금지 세분화
정 총리 "5월까지 AZ 백신 105만명분 도입 확정"
尹 사의 1시간만에…靑 "사표 접수, 文대통령 수용"
윤석열 총장 사퇴하나…"오늘 오후 2시 입장 표명"
정 총리 "윤석열 거취, 대통령에게 건의드릴지 고민"
윤석열 "중수청" 반기에 "자중하라" 총대 멘 정세균
윤석열 "검수완박은 부패범죄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
윤석열 "검수완박은 부패범죄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
정 총리 "윤석열 총장, 정치인 같다…국민께 참 송구"
현대차·SK, 수소경제 43조 투자…정총리 "총력 지원"
靑, 윤석열 중수청 반발에 "국회 존중해 의견 내라”
박범계 "수사·기소분리 걱정 이해…尹 만날 의향 있다"
윤석열 "검찰수사권 박탈은 법치 말살, 직 걸겠다"
"3·1승부" 박영선·안철수 勝…서울시장 대진표 윤곽
文 "日과 마주 할 준비됐다, 과거에 발목 잡혀선 안돼"
정 총리 ""코로나 극복한 대구, 세계가 인정한 품격"
AZ백신 어제 1만8489명 접종…"연내 집단면역 달성"
이성윤 "김학의 사건 수사 막은 적 없다" 진술서 제출
文대통령, 마포구 보건소 방문…백신 첫 접종 참관
이례적 "언론 소통" 나선 정세균…대권 도전 발 떼나
1년만에 부산 찾은 文…"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박차
일상회복 첫 걸음 뗀다…26일 AZ백신 1호 접종
일상회복 첫 걸음 뗀다…26일 AZ백신 1호 접종
백신 첫 출하 현장 찾은 정총리 "일상회복 첫 걸음"
민주당, "중대범죄수사청" 설립 속도전 돌입
"백신 1호 접종, 정쟁 대신 방역당국에 힘 실어줘야"
신현수 영향? 월성원전·김학의 수사팀 자리 지켰다
신현수 "文대통령에 거취 일임…직무수행에 최선"
"나눔 대물림"…벤처 개천龍, 기부문화를 혁신하다
김명수 "부주의 답변 사과, 사명 다할 것" 사퇴론 일축
정 총리, 이재명 기본소득 주장에 "쓸데없는 전력낭비"
정 총리 "이재명 내가 "픽업"…안목 얼마나 빛납니까"
박영선 "신속한 접종" 우상호 "서민 희망"…토론 2차전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 안정에 국토부 명운 걸어라"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한 안정에 부처 명운 걸어라"
정세균 "거리두기 하향, 민생 숨통…경각심 더 가져야"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