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8살 아이 학교 못 가게 한 엄마, 경찰 조사 나서

8살 아이 학교 못 가게 한 엄마, 경찰 조사 나서

아시아투데이 2021-03-09 09:31



[아시아투데이] 김예슬(yeah@asiatoday.co.kr)
서울 강남경찰서 전경./아시아투데이 DB
아시아투데이 김예슬 기자 = 여덟 살 아들을 초등학교에 보내지 않고 하루에 한 끼만 먹인 30대 엄마에 대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개학 첫날인 이달 2일 강남구 논현동의 한 초등학교에서 1학년 학생이 연락 없이 결석했다는 신고를 받아 조사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교사들이 학생을 데리러 집을 찾았으나 어머니 A씨가 문을 열어주지 않자 경찰과 소방당국이 강제로 문을 열어 아이를 발견했다. 집에 있던 아이는 또래보다 왜소한 체격이었으나 신체적 학대를 당한 흔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남편과 이혼한 뒤 아이에게 하루 한 끼만 먹이는 등 학대 정황이 의심돼 경찰과 구청의 관리를 받아 왔다. 수년 전 아이와 함께 교통사고를 당한 충격으로 아이를 외출하지 못하게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처벌할 수 있을지 검토하고 있다. 엄마가 아이를 학교에 보내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교육 당국은 아이를 엄마에게 맡겨 교육할 수 없다는 판정을 내렸다”며 “아이를 분리 조치한 뒤 아동복지센터에 맡겨 다른 학교에 입학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정은보 방위비 대사 "합리적이고 공평한 합의했다"
文 "檢 신뢰 개선 안돼…기소·수사 분리 나아갈 방향"
文 "檢 신뢰 개선 안돼…기소·수사 분리 나아갈 방향"
법무부 "다양한 "수사·기소 분리" 등 검찰권 개혁 계속"
사퇴한 윤석열, 단숨에 지지율 1위…이재명도 제쳤다
"재보선·文지지율·윤석열" 변수…대선판 계속 꿈틀
정 총리 "백신 사망사례, 원인 규명해 국민께 보고"
신규확진 418명, 또 400명대…봄철 야외활동 "긴장"
거리두기 4단계 간소화…"2단계 때 8인 모임 가능"
거리두기 4단계 개편…3~9인 이상 모임 금지 세분화
정 총리 "5월까지 AZ 백신 105만명분 도입 확정"
尹 사의 1시간만에…靑 "사표 접수, 文대통령 수용"
윤석열 총장 사퇴하나…"오늘 오후 2시 입장 표명"
정 총리 "윤석열 거취, 대통령에게 건의드릴지 고민"
윤석열 "중수청" 반기에 "자중하라" 총대 멘 정세균
윤석열 "검수완박은 부패범죄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
윤석열 "검수완박은 부패범죄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
정 총리 "윤석열 총장, 정치인 같다…국민께 참 송구"
현대차·SK, 수소경제 43조 투자…정총리 "총력 지원"
靑, 윤석열 중수청 반발에 "국회 존중해 의견 내라”
박범계 "수사·기소분리 걱정 이해…尹 만날 의향 있다"
윤석열 "검찰수사권 박탈은 법치 말살, 직 걸겠다"
"3·1승부" 박영선·안철수 勝…서울시장 대진표 윤곽
文 "日과 마주 할 준비됐다, 과거에 발목 잡혀선 안돼"
정 총리 ""코로나 극복한 대구, 세계가 인정한 품격"
AZ백신 어제 1만8489명 접종…"연내 집단면역 달성"
이성윤 "김학의 사건 수사 막은 적 없다" 진술서 제출
文대통령, 마포구 보건소 방문…백신 첫 접종 참관
이례적 "언론 소통" 나선 정세균…대권 도전 발 떼나
1년만에 부산 찾은 文…"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박차
일상회복 첫 걸음 뗀다…26일 AZ백신 1호 접종
일상회복 첫 걸음 뗀다…26일 AZ백신 1호 접종
백신 첫 출하 현장 찾은 정총리 "일상회복 첫 걸음"
민주당, "중대범죄수사청" 설립 속도전 돌입
"백신 1호 접종, 정쟁 대신 방역당국에 힘 실어줘야"
신현수 영향? 월성원전·김학의 수사팀 자리 지켰다
신현수 "文대통령에 거취 일임…직무수행에 최선"
"나눔 대물림"…벤처 개천龍, 기부문화를 혁신하다
김명수 "부주의 답변 사과, 사명 다할 것" 사퇴론 일축
정 총리, 이재명 기본소득 주장에 "쓸데없는 전력낭비"
정 총리 "이재명 내가 "픽업"…안목 얼마나 빛납니까"
박영선 "신속한 접종" 우상호 "서민 희망"…토론 2차전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 안정에 국토부 명운 걸어라"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