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종합]安측, 단일화방식 협상 잠정중단 선언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종합]安측, 단일화방식 협상 잠정중단 선언

뉴시스 11-14 16:31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무소속 안철수 대선후보 측이 14일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 측의 단일화 관련 각종 발언에 반발하며 '단일화 방식 협의팀'의 협상을 잠정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안 후보 측 유민영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공평동 캠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협의는 당분간 중단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민주당의)성실한 조치가 있다면 언제든지 협의에 응할 의사가 있다"고 덧붙였다.

유 대변인은 "안 후보의 '양보론' 보도와 관련해 국민펀드에 참여한 분들이 진위 여부를 심각하게 묻고 있고 (캠프차원에서)일일이 해명하고 있다"며 "이른바 안철수 후보 양보론은 터무니없다. 이게 과연 단일화 상대에게 할 일인지 묻고 싶다"고 문 후보 측을 비난했다.

또 "오늘 오전 단일화 실무팀 협의에서 안 후보 측 팀장 조광희 비서실장은 문 후보 주변에서 단일화와 관련해 신뢰를 깨고 있는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고 가시적인 조치를 요구했다"면서 "협의가 계속될 수 있도록 빠른 조치를 요구했음에도 지금까지 성실한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현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후보 측은 겉의 말과 속의 행동이 다르다. 유불리를 따져 안철수 후보를 이기고자 하는 마음 말고 진정으로 정권교체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지 의문"이라며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유 대변인은 또 "오늘까지 문 후보와 민주당 측이 행한 신뢰를 깨는 행위는 한두번이 아니었다"며 "오늘만 해도 기사화된 후보 양보론, 어제 협의 시작 때 진행된 우리 실무팀에 대한 인신공격, 실무팀 성원의 협의내용 이외의 자의적 발언 등이 있었다"고 구체적인 사례를 소개했다.

아울러 이와 관련한 문 후보 측의 입장에 대해서도 "유감표명을 가시적인 조치이자 충분한 조치라고 볼 수 없다. 충분히 민주당과 문 후보 측이 판단할 거라 믿는다"며 높은 수위의 조치를 요구했다.

단일화 방식 협의는 잠정 중단되지만 정책 협의나 텔레비전 토론 등은 그대로 진행될 전망이다.

유 대변인은 새정치 공동선언문 발표도 연기되냐는 질문에는 "가합의에 이르렀지만 실천과 행동의 문제가 있을 수 있고 일정상의 협의만 남아있기에 한 번 더 검토해보겠다"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daero@newsis.com
[뉴시스 이시간 핫 뉴스] ㆍ 우울증 앓던 40대, 아파트서 흉기난동 ㆍ 친조카 7년간 성폭행한 50대 패륜범에 징역 25년 ㆍ "너무 질겨 먹을 수가 없네"…쿠팡 저질 고기 판매 ´말썽´ ㆍ 靑 "특검 수사결과, 도저히 수긍할 수 없다" ㆍ 향기담배 만들어 청소년 유혹하는 KT&G
★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 “우리 결혼합니다” 뉴시스 웨딩알리미 ‘두리’



기사제공 : | 뉴시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