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김무성 “문재인과 친노 변호사는 신불자 잇속 챙긴 신불자 게이트”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김무성 “문재인과 친노 변호사는 신불자 잇속 챙긴 신불자 게이트”

아시아투데이 11-14 18:32



[아시아투데이] 진경진 기자(jkjin@asiatoday.co.kr)
아시아투데이 진경진 기자 = 새누리당은 14일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와 그의 친노(친노무현) 변호사 친구들은 신용불량자들을 끝없는 빚독촉의 고난에 처하게했다”고 말했다.

김무성 선대위 총괄본부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 후보가 재직한 법무법인 ‘부산’이 부산저축은행으로부터 따낸 일감은 채권추심회사들이 신용불량자들 5만명에 대해 10년 동안 채권추심을 하도록 한 ‘신용부량자 채권소멸 시효 연장’ 소송의 대가”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법무법인 부산이 2004년부터 2012년까지 부산저축은행으로부터 70억원의 수임료를 받고, 부산저축은행이 가진 외환은행과 기업은행 카드 고객 5만명의 연체 채권 기한을 5년에서 15년으로 연장했다는 것이다.

김 본부장은 “노무현 정부에서 신불자의 채무재조정을 해준다며 도입한 프로그램이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의 채무재조정 프로그램인데, 이 캠코가 문 후보뿐 아니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친노 인사들에게 ‘일감 몰아주기’를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부산저축은행 관련 의혹의 핵심은 문 후보와 그 친구들이 신용불량자들의 등골을 빼내 자신들의 잇속을 챙긴 ‘신불자 게이트’”라고 규정했다.

민주당은 이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박광온 선대위 대변인은 “문 후보는 관련 사건에 전혀 관여한 사실이 없다는 것이 검찰조사에서도 드러났는데 그렇게 주장하는 건 흑색선전”이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솔로몬저축은행에서 6억원을 받은 이상득 전 의원을 비롯해 MB(이명박 대통령) 정부, 새누리당 관계자들이 불법자금을 받은 것처럼 명백한 범법행위를 두고 사실이 아닌 것을 문제삼는 짓은 그만하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로비집단은 바로 새누리당 관련자들”이라면서 “저축은행 사건은 정권교체 후 재조사를 통해 부실 원인, 로비 의혹, 정보유출, 사전 인출사건의 전말에 대해 총체적으로 진상을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하겠다”고 했다.
{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