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文측, 단일화 협상은 중단없이 계속돼야…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文측, 단일화 협상은 중단없이 계속돼야…

뉴시스 11-14 20:01


【서울=뉴시스】안호균 기자 =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이 무소속 안철수 후보 측의 단일화 협상 잠정 중단 선언에 대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문 후보 측은 14일 안 후보 측이 문 후보 측의 '언론 플레이'를 이유로 협상 중단을 선언하자 즉각 유감을 표시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조치를 취할 것을 약속했다.

문 후보 측 우상호 공보단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양 캠프가 상대를 자극할 언행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제안에 동의한다"며 "향후 더욱 더 주의를 기울여서 사소한 오해가 없도록 만전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다만 우 단장은 "후보 단일화는 국가의 운명이 달린 중대한 과제"라며 "협상은 중단 없이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 측은 현재 '안철수 양보론'이 문 후보 캠프 관계자의 발언으로 보도되고 있다는 점을 협상 중단 원인으로 꼽고 있다.

또 민주통합당 백원우 의원이 안 후보 측 새누리당 출신인 이태규 미래기획실장의 과거 전력을 지적하는 글을 인터넷 상에 올린 점도 문제삼고 있다.

문 후보 측은 중단된 협상을 재개하기 위해 이날 백 의원을 정무특보직에서 해임시키고 모든 캠프 관계자들의 발언을 철저히 단속하기로 했다. 하지만 언론에 보도된 '안철수 양보론'에 대해서는 손 쓸 도리가 없다는 입장이다.

우 단장은 "이 정도 사안이 단일화 협상을 중단시킬 사안인지 걱정스럽다"며 "계속 회담을 촉구하는 것 외에는 할 수 있는게 많지 않다"고 말했다.

안 후보 측은 '안철수 양보론 유포'가 협상 중단의 근본적인 원인이기 때문에 성실한 조치를 내놓아야 한다며 문 후보 측을 압박하고 있다. 이에 문 후보 측에서는 안 후보 측이 지나치게 예민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는 볼멘소리가 흘러나오는 상황이다.

한 캠프 관계자는 "캠프의 중요한 위치에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다 확인했고, 내부에서는 그런 말을 한 사람이 없다"며 "해당 신문사가 취재원을 밝히지도 않을텐데 더 이상 어떤 조치를 취하란 말이냐"고 반문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어제 양측 실무팀이 '익명의 관계자 발언은 공식 입장이 아님을 분명히 한다'고 합의해 놓고 왜 그렇게 민감하게 반응하는지 모르겠다"며 "이쪽이 조직이 크고 캠프에 직접 관련돼 있지 않은 사람도 많다는 점을 어느 정도 고려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토로했다.

ahk@newsis.com
[뉴시스 이시간 핫 뉴스] ㆍ 안철수 측 "단일화 협의, 잠정 중단" 선언 ㆍ 靑 "특검 수사결과, 도저히 수긍할 수 없다" ㆍ 삼성-CJ ´감정싸움´…이번엔 추모식 신경전 ㆍ 친조카 7년간 성폭행한 ´인면수심´ 큰아버지 징역 25년 ㆍ "너무 질겨 먹을 수가 없네"…쿠팡 저질 고기 판매 ´말썽´
★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 “우리 결혼합니다” 뉴시스 웨딩알리미 ‘두리’



기사제공 : | 뉴시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