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새누리당, ‘문재인 부산저축은행 사건수임 의혹’ 진상규명위 결성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새누리당, ‘문재인 부산저축은행 사건수임 의혹’ 진상규명위 결성

NSP통신 11-14 21:31


새누리당, ‘문재인 부산저축은행 사건수임 의혹’ 진상규명위 결성


새누리당 ‘문재인 서민착취 진상규명위원회 결성해 70억 사건수임 의혹 제기...서민 등골을 빼먹은 권력형 비리 문후보 본인이 더 잘알것’
[부산=NSP통신] 도남선 기자 = 새누리당은 14일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통령 후보가 재직했던 ‘법무법인 부산’의 부산저축은행 사건 수임 의혹과 관련, ‘문재인 후보 서민 착취 진상규명위원회’를 결성해 문 후보와 부산저축은행 간 밀착관계 및 친노인사 일감 몰아주기 의혹에 대한 진상조사에 나섰다.
새누리당 이철우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관련 기관을 찾아 철저하게 자료를 수집, 증거를 찾아내 진상을 밝힐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날 회의중 비공개 부분에 대해 보도자료를 내고 “진상규명위원회는 이주영 의원을 위원장으로 ‘문재인 뇌물 70억 수수의혹과 문재인 친구 일감몰아주기 의혹’팀과 ‘권력형 부실채권 배분의혹’팀 등 두 팀으로 구성됐다”고 전했다.
이 대변인은 “이 사건은 서민 등골을 빼먹은 권력형 비리”라며 “규명위는 부산저축은행 피해자들이 고발도 있었지만 당 차원에서 진상조사를 통해 철저히 밝혀내 다시는 이같이 서민을 울리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게 하기 위해 발족했다"며 조사 착수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문 후보는 본인이 너무나 잘 알기 때문에 이에 대해 검찰에서 수사하기 전에 진실을 밝히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한구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문재인 후보 법무법인 부산 뇌물 70억 수수 의혹 진상규명 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금융사기집단 수준의 행태를 보여온 부산저축은행과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의 밀착관계가 여러가지 측면에서 심각한 의혹이 있다는 것이 점차 밝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원내대표는 “전체 틀을 봤을 때 권력형 사건 수임 비리의혹도 있지만 신용불량자 채권 추심을 유리하게 하기 위한 틀을 민주당 정부에서 만들면서 관련 일거리를 특정 저축은행 또 특정 변호사 집단에게 넘겨주는 일까지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무성 총괄선대본부장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문 후보가 재직한 법무법인 부산은 2012년까지 8년간 부산저축은행으로부터 70억원의 수임료를 받고 일감을 따냈는데 그 일은 신용불량자들의 채권소멸 시효를 5년에서 15년으로 10년 연장시키는 일이었다”고 밝혔다.
김 총괄본부장은 “이는 채권추심회사들이 신용불량자 5만명에 대해 빚 독촉을 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10년 더 연장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본부장은 또 “1명당 14만원을 받고 간단한 서류를 써주는 대가로 일개 저축은행으로부터 70억원을 챙겼다”며 “이것이 문 후보의 부산저축은행 70억원 게이트의 본질”이라고 강하게 의혹을 제기했다.
김 본부장의 의혹제기에 민주통합당 박광온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후보는 법무법인 부산에 소송 수임 때는 이미 법무법인 부산에서 퇴사 한 뒤였고 그와 관련된 사건수임·소송진행·이익배분에 전여 관여한 사실이 없다”고 일축했다.
박 대변인은 “이는 흑색선전이며 부산저축은행을 비롯한 저축은행 사건은 정권교체한 뒤에 재조사를 통해 부실원인과 퇴출처리과정의 로비의혹 영업정지 전 정보유출 사전 인출사건의 전말 등에 관해서 총체적으로 사실을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남선 NSP통신 기자, aegookja@nspna.com
기사제공 : | NSP통신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