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文측, 安측 반발에 '친노 윤건영' 협상단에서 빼기로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文측, 安측 반발에 "친노 윤건영" 협상단에서 빼기로

뷰스앤뉴스 11-14 22:01



安측 "2선 후퇴했다더니 단일화협상장에 나타나"

2선 후퇴를 선언했던 친노 인사인 윤건영 문재인 의원실 보좌관이 야권후보단일화 실무자로 참석한 데 대해 안철수 후보측이 14일 강력 반발하자, 문재인 후보측은 서둘러 윤 보좌관을 협상단에서 뺐다.
발단은 윤건영 보좌관이 지난 13일 열린 단일화 실무단 룰 협상 회의에 민주당 배석 실무자로 참석하면서 시작됐다. 참여정부때 청와대 비서관이었던 그는 문재인 캠프의 일정기획팀장을 맡고 있다가 지난달 21일 "친노 9인방" 퇴진 시 물러났던 인물이다.
이에 대해 안철수 후보 측은 14일 오전 단일화 실무단 공식회의 석상에서 이를 문제삼았고, 안 후보측이 이날 오후 단일화 룰 협상 중단을 선언하는 데 한 요인으로 작용했다.
그러자 문재인 캠프의 박광온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윤건영 문재인 의원실 보좌관은 후보 단일화 협상과 관련하여 어떤 역할도 하지 않기로 했다"며 윤 보좌관을 실무진에서 배제했음을 밝혔다.
안 후보측은 그러나 이번 파동을 이해찬 대표 등 친노가 여전히 문 후보의 막후에서 작동하고 있는 증거로 받아들이고 있어 갈등은 쉽게 해소되지 않을 전망이다.

/ 최병성 기자
세상을보는 다른 눈 "뷰스앤뉴스" 【http://www.viewsnnews.com】
Copyright ⓒ Views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vnn@viewsnnews.com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