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축구 평가전]박종우 '호주전, 반성의 계기로 삼겠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축구 평가전]박종우 "호주전, 반성의 계기로 삼겠다"

뉴시스 11-14 23:01


[축구 평가전]박종우

【화성=뉴시스】오동현 기자 = '독립투사' 박종우(23 부산 아이파크·사진)가 호주전 패배를 반성의 시간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박종우는 14일 오후 7시 경기도 화성의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열린 호주와의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수비형 미드필더로 선발출전해 풀타임 활약했다.

한국은 전반 12분 나온 이동국의 선제골로 앞서갔으나 전반 43분과 후반 40분 잇따른 수비 실수로 2골을 허용하며 무릎을 꿇었다.

박종우는 하대성, 고명진과 중원에서 번갈아 가며 '더블 볼란치(2명의 수비형 미드필더)'를 형성했다. 상대 공격의 일차 저지선 역할을 수행했다. 하지만 종종 흐름이 끊기는 패스미스와 수비 실수로 한국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박종우는 경기 후 "선수들이 전체적으로 준비할 기간이 부족했다. 아쉬운 경기였다"며 "반성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아쉬움을 삼켰다.

최근 소속팀 부산에서 2군으로 내려간 박종우는 "팀에 돌아가서 열심히 한다면 1군으로 다시 올라갈 것이라 생각한다"고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2012 런던올림픽 남자축구 일본과의 3~4위전에서 '독도 세러모니'를 펼쳐 논란이 됐던 박종우는 오는 20일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징계위원회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이에 대해 박종우는 "지금까지 기다렸던 것처럼 차분하게 결정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odong85@newsis.com
[뉴시스 이시간 핫 뉴스] ㆍ 文·安 단일화 위기…돌파구 찾을 수 있을까 ㆍ 靑 "특검 수사결과, 도저히 수긍할 수 없다" ㆍ 삼성-CJ ´감정싸움´…이번엔 추모식 신경전 ㆍ 친조카 7년간 성폭행한 ´인면수심´ 큰아버지 징역 25년 ㆍ "너무 질겨 먹을 수가 없네"…쿠팡 저질 고기 판매 ´말썽´
★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 “우리 결혼합니다” 뉴시스 웨딩알리미 ‘두리’



기사제공 : | 뉴시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