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은행권, 연말 부실채권 매각 '비상'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은행권, 연말 부실채권 매각 "비상"

서울파이낸스 11-15 11:02



금융당국 목표치 맞추려면 연내 4.5조 정리

[서울파이낸스 이종용기자] 국내은행이 연말까지 매각 또는 정상화해야 하는 부실채권(고정 이하 여신, NPL)이 4조5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정 이하 여신은 연체기간이 3개월 이상인 대출로, 이자를 받지 못하거나 원금을 떼일 우려가 큰 것으로 판단되는 부실채권이다.

15일 금융당국과 은행권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말 현재 국내은행의 부실채권 규모는 21조9000억원이다.

여기에 최근 금감원이 발표한 97개 구조조정 대상 중소기업의 은행 여신 8700억원을 더하면 부실채권 규모는 최대 22조7700억원으로 늘어난다.

3분기 말(잠정치)을 기준으로 1.56%였던 은행권 부실채권 비율(고정이하 여신을 총 여신으로 나눈 비율)도 구조조정 대상 중기 여신을 더하면 1.62%까지 오른다.

금감원이 제시한 연말 목표치 1.3%를 맞추려면 현 상황에서 은행권은 약 4조5000억원의 부실을 털어내야 한다.

이에 은행권에서는 부실채권 매각 준비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경기침체로 부실채권 물량은 늘고 가격은 떨어져 매각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우리은행은 3분기말 기준으로 부실채권 비율이 1.87%로, 지난달 두 번에 걸쳐 1400억원 규모의 부실채권 입찰을 진행했다. 연말까지 일반담보부채권 1300억원 등 2700억원 규모를 더 매각할 계획이다.

국민은행(1.75%)도 이달 초 4300억원 규모를 매각하고 추가 매각 규모와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주요 시중은행 가운데 부실채권 비율이 비교적 낮은 신한은행(1.27%)과 하나은행(1.05%) 역시 이달 안에 2000억원 이상의 매각을 고려하고 있다.

은행들이 내놓은 부실채권은 민간 배드뱅크인 연합자산관리주식회사(유암코)나 우리F&I, 일부 증권사와 저축은행 등이 사들인다. 이들 업체는 부실채권을 정상화하고서 채권을 회수해 수익을 낸다.

  이종용 기자/setiyong@seoulfn.com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