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도핑' 랜스 암스트롱, 자신이 설립한 자선단체서도 '아웃'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도핑' 랜스 암스트롱, 자신이 설립한 자선단체서도 '아웃'

뉴시스 11-15 11:32


'도핑' 랜스 암스트롱, 자신이 설립한 자선단체서도 '아웃'

【서울=뉴시스】조용석 기자 = '몰락한 사이클 황제' 랜스 암스트롱(41)의 수모가 끝없이 이어지고 있다.

AP통신은 15일(한국시간) 암스트롱이 1997년에 설립한 암 환자 지원 자선단체인 리브스트롱(랜스암스트롱재단)이 공식적으로 암스트롱을 제명하고 명칭 변경 허가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리브스트롱재단의 캐서린 맥레인 대변인은 "지난 10월30일 텍사스주 국무장관으로부터 재단의 명칭변경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1997년 암스트롱이 암 환자를 지원하기 위해 설립한 리브스트롱은 지금까지 5억 달러(5400억원)의 기부금을 모았다. 암스트롱이 '리브스트롱(Livestrong)'이 새겨진 노란색 고무 팔찌를 착용하고 경기에 출전해 더욱 잘 알려졌다.

암스트롱은 지난 10월 중순 미국반도핑기구(USADA)가 자신의 도핑 혐의에 대한 보고서를 발표하자 바로 리브스트롱재단 회장에서 물러났고 지난주에는 이사회에서도 사임했다.

암스트롱은 지난 1999년부터 2005년까지 7년 연속 투르 드 프랑스 우승을 차지한 사이클계의 '살아있는 전설'이다. 특히 1996년 고환암을 선고받은 뒤 수술과 화학 요법을 통해 꾸준히 대회 정상에 오르며 '인간 승리의 표상'으로 떠올랐다.

하지만 USADA는 그의 동료 11명의 증언과 26가지의 상세한 실험을 통해 약물복용 사실을 밝혀낸 뒤 암스트롱의 모든 기록을 삭제하고 영구제명했다.

chojuri@newsis.com
[뉴시스 이시간 핫 뉴스] ㆍ 최홍만, 새누리 입당…朴캠프 조직특보 활동 ㆍ "쉽게 죽여줄게" 목매던 아내 흉기로 살해한 남편 ㆍ 술 취한 여성 성폭행하고 나체사진 찍어 협박 ㆍ "짧은치마에 나도 모르게" 버스서 여대생 성추행 ㆍ 감옥에 있던 죄수, 추가로 처벌받게 된 사연
★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 “우리 결혼합니다” 뉴시스 웨딩알리미 ‘두리’



기사제공 : | 뉴시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