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건강 톡톡톡/ 잘못된 의학상식] 갑상선 약을 먹으면 살찐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건강 톡톡톡/ 잘못된 의학상식] 갑상선 약을 먹으면 살찐다?

메디컬투데이 11-15 12:32



약 때문이 아니라 병이 치료되서 살이 찌는 것

갑상선 약을 먹었더니 살이 쪘다며 약을 중단하는 사람들 특히 젊은 여성들이 있는데 갑상선 질환을 치료하고 회복하기 위해서는 환자 임의대로 약을 중단해서는 안 된다.
인제대 서울백병원 내과 임경호 교수에 따르면 갑상선 기능항진증은 갑상선 호르몬이 과다 분비돼 생긴다. 그 증상으로는 ▲다한 ▲묽은 대변을 자주 봄 ▲월경의 양 감소 ▲신경질 ▲쉽게 피로해짐 ▲빠른 심장박동 등을 들 수 있다.
그 중 식사를 많이 하는 데도 몸무게가 감소한다는 것이 가장 대표적인 증상이라고 할 수 있다. 밥맛도 엄청 좋아져 마음대로 먹지만 몸무게는 늘지 않고 오히려 줄어든다.
임경호 교수는 “체중 감소는 갑상선 호르몬이 신체 대사율을 비정상적으로 증가시키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따라서 현재의 몸무게는 병 때문에 줄어든 것이지 자기의 원래 몸무게라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라고 말했다.

만약 병이 진행 중인 상태에서 몸무게가 줄지 않았다면 이는 식사량이 그 이상으로 많았다는 것이다. 그래서 갑상선 기능항진증을 치료한 후에 식사량을 줄이지 않고 그대로 유지한다면 몸무게가 이전의 상태보다 더 늘어날 수 있다.
다시 말해 갑상선 약 때문에 살이 다시 찌는 것이 아니고 병이 치료가 되서 원래의 몸무게로 돌아간 것이다.
임 교수는 “많은 환자들이 몸이 무거워지고 힘들다는 이유로 약을 임의로 중단하는 경우가 있는데 환자들은 약을 절대로 끊어서는 안 된다. 대신 간식 등을 먹지 말고 운동을 적당히 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어 “갑상선 기능항진증을 치료해 몸무게가 조금 불었다고 걱정하기보다는 치료하지 않았을 때 유발될 수 있는 합병증이 더욱 치명적이라는 것을 잊지 않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김소희 기자 (kimsh333@mdtoday.co.kr)
관련기사
  ▶ 생활 속 쉽게 접하는 빈혈, 원익 파악이 중요한 이유
  ▶ 환절기만 되면 괴롭히는 비염과 축농증
  ▶ 변덕스런 잇몸질환, 치료 시기 놓치기 쉽다
  ▶ 건방지게 다리 꼬다 허리 꼬인다
  ▶ 10명 중 9명은 잇몸병 경험 有 ‘치과 검진은 5% 불과’
  ▶ 감기와 증상 비슷한 ‘급성편도염’ 주의!
  ▶ 한국청소년 ‘뼈성장 돕는 비타민D’ 결핍 심각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www.md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