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만들면 뭣하나, 민병훈 감독 '터치' 영화적 자살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만들면 뭣하나, 민병훈 감독 '터치' 영화적 자살

뉴시스 11-15 14:32


만들면 뭣하나, 민병훈 감독 '터치' 영화적 자살

【서울=뉴시스】박영주 기자 = 유준상(43) 김지영(38) 주연 영화 ‘터치’의 민병훈(43) 감독이 배급사에 종영을 통보했다.

배급사 팝엔터테인먼트는 “교차상영 논란 속에 14일 김지영과 지인 200명이 CGV 오리에서 단체 관람을 하며 힘겹게 극장 사수에 나섰다. 하지만 결국 서울 한 곳을 포함, 전국 12개 극장에서 하루 1~2회 교차상영이 결정되자 민 감독은 이런 상영은 아무 의미가 없다며 배급사에 종영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15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14일 ‘터치’는 1302명이 관람해 박스오피스 9위를 기록했지만 상영관을 늘리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민 감독은 “서울에 사는 지인이 어제 저녁 ‘터치’를 보러 롯데부평시네마까지 갔다. 이게 말이 되느냐”며 분통을 터트렸다. “관객에게 분명히 볼 권리가 있지만 나에게도 내릴 권리가 있다. 개봉 8일 만에 이렇게 불평등하게 상영하려고 영화를 만드는 감독이 세상에 어디 있는가. 구걸하듯 극장에 하루 1, 2회 상영해서 과연 하루 몇 명이 ‘터치’를 보겠느냐. 그것도 서울에서 딱 한군데 1회 상영하는데…”라며 허탈해 했다.

한편, 영진위에 불공정거래 신고를 마친 ‘터치’는 1차 서면조사 결과 불공정 거래가 확실해졌다. 21일 조사위원회가 열리며 민 감독이 참석, 소명한다.

gogogirl@newsis.com
[뉴시스 이시간 핫 뉴스] ㆍ 최홍만, 새누리 입당…朴캠프 조직특보 활동 ㆍ "쉽게 죽여줄게" 목매던 아내 흉기로 살해한 남편 ㆍ "짧은치마에 나도 모르게" 버스서 여대생 성추행 ㆍ 감옥에 있던 죄수, 추가로 처벌받게 된 사연 ㆍ 대학 동창생 마약 밀반입 가담시킨 30대 구속
★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 “우리 결혼합니다” 뉴시스 웨딩알리미 ‘두리’



기사제공 : | 뉴시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