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체납 번호판 영치, 15억7천만원 거둬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체납 번호판 영치, 15억7천만원 거둬

분당신문 01-11 22:32



[분당신문] 성남시는 체납 자동차 번호판 영치 활동으로 지난 한 해 2천408대 차량의 밀린 자동차세(지방세) 15억7천만원을 거둬들인 것으로 집계했다. 이는 전체 영치 차량 2천785대의 86%이며 이들 차량의 체납액 20억4천500만원의 77%에 해당한다.
징수한 체납액 가운데 절반 정도(48%)는 새벽 영치 활동으로 거둬들였다. 6개조 30명의 새벽 기동대가 일주일에 한 번 오전 4시~8시에 체납자 집·사무실 근처, 야간 주차 밀집지역 등을 찾아가 체납 차량의 번호판을 뗐다.
자동차세를 2회 이상 체납한 성남시 등록 차량, 4회 이상 체납한 다른 시군 차량이 번호판 영치 대상이 됐다. 이후 체납액을 모두 낸 차주에겐 번호판을 돌려줬다. 영치 차량 차주에겐 납부 독려와 함께 번호판 없이 운행하면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됨을 안내했다.
시는 체납 차량은 운행할 수 없다는 인식 확산을 위해 새벽 기동대를 계속 운영해 번호판 영치 활동을 한다. 이와 함께 환가가치가 없는 차량 등은 자진 폐차를 유도해 차량보유로 인한 자동차세, 건강보험료 등이 부과되지 않도록 하는 등 시민 부담을 덜어 줄 방침이다. 현재 성남시 지방세 전체 체납액은 669억 원이다.
< 100만 시민의 대표신문! 분당신문! 성남·분당·판교·용인·광주지역 뉴스제공 >
<저작권자 ⓒ 분당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webmaster@bundangnews.co.kr >

 

[관련기사]

·성남시 체납액 통합관리 전국 보급
·체납액 징수, 공공기관 근무자 ‘엄격 잣대’
·성남시, 체납차량 번호판 뗀다
·성남시, 지방세 체납자 821명 명단 공개
·성남시 소액체납자 전수실태조사반, 징수액 100억원 돌파
·용인시, 상습체납·대포차량 집중단속
·광주시, 도시 변화에 따른 조직개편 실시
·분당구, 플러스 원 희망충전사업 "활발"
·광주시, "과태료체납팀" 신설
·성남시, 체납액 징수 통합 안내 시스템 "운영"
·광주시, 체납자 압류동산 공매 추진

 

기사제공 : | 분당신문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