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미 국무부 관리 '트럼프 정부, 北인권 핵심 의제로'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미 국무부 관리 "트럼프 정부, 北인권 핵심 의제로"

뉴시스 01-12 17:02


미 국무부 관리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미국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을 제재 리스트에 포함시킨 가운데 미 국무부 인권 담당 관리가 "도널드 트럼프 정부는 북한 인권문제를 대북정책의 핵심 의제로 다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11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방송에 따르면 톰 말리노프스키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 담당 차관보는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말리노프스키 차관보는 또 "트럼프 행정부 집권 기간 북한 인권 문제가 초당적 지지를 받을 것을 기대한다"고 역설했다. 이날 재무부가 발표한 추가 대북제재에 대해선 "미국 정부는 북한지도부에 인권 유린의 대가를 반드시 지불할 것이란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려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앞으로도 미국 정부는 한국 정부와 시민단체의 도움을 받아 북한 인권침해자들을 지속적으로 견제할 것이라고 시사했다.

이날 미 재무부는 김여정을 비롯한 7명과 기관 2곳을 인권유린 혐의로 추가 제재한다고 밝혔다. 김여정이 미국은 물론 국제사회의 제재대상에 포함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재무부는 또 "북한이 세계최악의 인권유린을 자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계속 인권유린에 책임있는 인물과 단체들을 추가 제재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 정부는 앞서 지난해 7월 초 북한인권보고서를 의회에 처음 제출하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포함한 개인 15명과 기관 8곳에 대한 1차 제재 명단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2차 제재 대상까지 포함해 인권유린을 이유로 미국의 제재 명단에 오른 북한 인물은 총 22명, 기관은 총 10곳으로 늘어났다.

sophis731@newsis.com
뉴시스 뉴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도 만나세요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제공 : | 뉴시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