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반기문 '친척 기소는 죄송'…박연차 의혹에는 '발끈'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반기문 "친척 기소는 죄송"…박연차 의혹에는 '발끈'

뉴시스 01-12 19:02


【서울=뉴시스】홍세희 채윤태 기자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12일 자신의 동생과 조카가 미국에서 뇌물 혐의로 기소된 데 대해 "국민들에게 심려를 끼쳐 드려서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인천국제공항 입국 직후 인천공항 기자단과 만난 자리에서 "가까운 친척이 그런 일에 연루돼 개인적으로 참 민망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반 전 총장은 그러면서 "사법절차가 진행 중이니 그걸 좀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다만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23만 달러를 수수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왜 내 이름이 등장했는지 모르겠다"며 강력 부인했다.

그는 "박연차 회장이 무슨 금품을 전달했다고 하는데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이 문제에 대해 분명히 입장을 밝혔기 때문에 제 말이 진실에서 조금도 틀림이 없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hong1987@newsis.com
뉴시스 뉴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도 만나세요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제공 : | 뉴시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