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뉴스룸’, 태블릿 PC 추가 보도…최순실 사용 결정적 증거 공개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뉴스룸’, 태블릿 PC 추가 보도…최순실 사용 결정적 증거 공개

아시아투데이 01-12 20:01



[아시아투데이] 박슬기 기자(psg@asiatoday.co.kr)
JTBC "뉴스룸"

 

아시아투데이 박슬기 기자 = ‘뉴스룸’이 태블릿 PC 추가 보도를 이어간다. 

 

12일 방송될 JTBC ‘뉴스룸’은 최순실 국정개입 사건의 스모킹 건인 ‘JTBC 태블릿PC’에 대해 추가 보도를 한다. 

 

지난 11일 ‘팩트체크로 짚어본 7가지 거짓 주장‘을 보도하며 일부 친박단체와 최순실씨 측 변호인 등이 제기하는 ’JTBC 태블릿PC 조작설‘의 실체를 보도했다. 

 

친박단체 등은 그동안 JTBC가 입수 당시의 화면을 공개하지 않았고, 해당 자료화면에 ’JTBC 취재 모음‘이라는 폴더가 있었다는 등 이유로 조작설을 제기해왔다. 

 

JTBC는 이에 따라 처음 태블릿PC를 발견했을 당시 촬영한 영상과 녹취 등을 공개했고, 200여개의 최순실 파일을 일목요연하게 보여주기 위해 데스크탑 컴퓨터에 띄워 촬영했던 배경을 설명했다. 허위 사실과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이날 ‘뉴스룸’에서는 JTBC 취재진이 입수한 태블릿PC가 최순실 씨가 사용한 것임을 보여주는 결정적 증거들을 보도할 예정이다. 

 

앞서 검찰은 JTBC가 제출한 태블릿PC를 분석한 결과, 자동 저장된 위치정보와 접속시간이 최 씨의 출입국기록 등 동선과 일치한 점을 근거해 최순실 씨의 태블릿PC라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JTBC는 추가 취재를 통해 최씨의 태블릿PC로 판단하게 된 과학적 분석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확보했다. 이와 함께 최 씨가 국정에 개입한 새로운 정황을 통해 태블릿PC에 청와대 기밀문서들이 담겨 있었던 배경을 리포트와 기자 출연 등을 통해 상세하게 밝힐 예정이다.

 

한편 ‘뉴스룸’은 오후 7시55분에 방송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약자 보호는 사회적 책임"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中企·소상공인 지원 강화"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민생치안 집중단속 지속"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법치·안전 확립, 기본책무"
빨라진 대선시계...사람 가려 쓰는 "통큰 리더" 뽑자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외치 만전 "정상들과 통화"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교육개혁 6대 과제 추진"
"황교안정(黃敎安定)"…"빠르게 국정 안정시켰다"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김영란법 시행령 개정해야"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첫 주말휴무에도 "현안점검"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4당 대표 회담 적극 환영"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해외 건설시장 확대 총력"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소비자·기업인 적극 지원"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빈틈없는 안보태세 구축"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일관성 있는 경제정책 추진"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국민·국가 위한 국정운영"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국민행복·국가미래만 생각"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안보·경제 등 5대 분야 총력"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AI 선제적 대응 지속해야"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소통으로 사회갈등 해소"
반기문-황교안, 문재인-이재명 대선 지지율 "각축"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AI해결 목표로 국정스타트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희망과 도전의 새해 되길"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AI 확산방지에 총력대응"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AI사태 끝까지 예의주시"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재정 총동원해 경기 보완"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경제·민생·구조개혁 집중"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규제개혁, 강력히 추진"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AI, 비장한 각오로 대응"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국민 중심으로 일할 것"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