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상반기 경북도민 8.7명 중 1명이 119 도움 요청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상반기 경북도민 8.7명 중 1명이 119 도움 요청

NSP통신 07-17 20:01



119신고접수 1일 평균 1751건, 49초 마다 1건...신고 늘고, 출동지령 시간 줄어
(경북=NSP통신) 강신윤 기자 = 경상북도 소방본부는 올해 상반기 119신고접수 처리 현황을 분석한 결과, 도민 8.7명 중 1명이 119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본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119신고는 31만6842건(긴급신고 13만3373건, 비긴급신고 18만3469건), 하루 평균 1751건을 접수?처리한 것으로 집계됐다.
긴급신고의 경우 구급신고가 6만8188건(51.1%)으로 가장 많았고, 생활안전신고 25.7%, 화재신고 13.2%, 구조신고 10.0% 순으로 접수?처리 됐다.
비긴급신고의 경우는 안내와 민원이 8만6655건(47.2%)으로 가장 많았고, 무응답 29.1%, 기타 22.9%, 유관기관 이첩 0.7% 순으로 접수?처리 됐으며, 장난전화는 28건(0.1%)이다.

상반기 119신고건수는 전년 동기대비 2만8021건(9.7%)이 증가했는데 건조한 기후로 인한 산불 등 화재 증가(4.9%), 가뭄과 AI 방역에 따른 급수 지원 증가(229.9%) 때문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 119신고접수부터 출동 지령까지 소요 시간은 전년 상반기 75.6초보다 약 10여초가 단축된 65.3초로 골든타임 확보와 신속한 재난대응이 가능하게 됐다.
우재봉 경상북도 소방본부장은 “앞으로 119신고 시스템 기능 개선, 맞춤형 상황매뉴얼 작성, 직원 상황처리 심화교육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도민 안전확보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NSP통신/NSP TV 강신윤 기자, nspdg@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NSP통신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