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KTX에서 소란·승무원 명찰 뜯은 60대 벌금 200만원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KTX에서 소란·승무원 명찰 뜯은 60대 벌금 200만원

뉴시스 08-13 06:01


【광주=뉴시스】구용희 기자 = 광주지법 형사6단독 안경록 판사는 KTX에서 소란을 피우는가 하면 이를 제지하는 승무원을 폭행한 혐의(철도안전법 위반)로 기소된 A(66)씨에 대해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7월27일 오후 8시35분∼8시50분 사이 용산발 여수엑스포행 KTX 객실에서 소란을 피우는가 하면 이를 제지하던 승무원 제복 왼쪽 가슴에 부착된 명찰을 잡아당겨 뜯어 낸 혐의다.

또 객차 사이 연결통로로 유도, 대화를 시도하던 승무원의 얼굴에 펼쳐진 부채를 휘두른 등 여객 질서유지 업무에 관한 정당한 직무집행을 15분 동안 방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관련 법률은 누구든지 폭행·협박으로 철도종사자의 직무집행을 방해해서는 안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persevere9@newsis.com

뉴시스 뉴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도 만나세요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제공 : | 뉴시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