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경북도, 고수온 피해 어가 1억3천만원 긴급 지원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경북도, 고수온 피해 어가 1억3천만원 긴급 지원

NSP통신 08-13 16:01



해양수산부에 취수시설 등 피해 대책 건의, 액화산소공급 우선 지원
(경북=NSP통신) 강신윤 기자 = 경북도는 최근 폭염에 따른 동해안 고수온 발생 지역에 1억3천만원을 투입해 액화산소공급을 긴급 지원한다.
경북도는 경북도의회와 해양수산부 관계자 피해현장 방문 시 액화산소공급과 저층해수 취수시설 지원을 긴급 지원 요청했으며 우선적으로 액화산소공급 지원이 이뤄졌다.
저층해수 취수 시설은 향후 항구적 피해예방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액화산소 긴급 공급지원액 1억3천만원은 포항 8500만원, 영덕 2천만원, 울진 2500만원이 지원된다.
경북도는 해양수산부에 저층해수 취수시설 59개소 지원을 건의했으며, 우선적으로 시급한 15개소를 2018년도에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경북도는 고수온 현상이 매년 반복적으로 예상돼 근본적 해결을 위해, 올해 양식수산물 재해보험 가입 56개 어가(1억9천만원), 저층해수 취수시설 8개 어가(10억5천3백만원)를 지원했으며, 지역별 맞춤형 사육어종 개발과 사전 출하 등을 홍보했다.
경북 동해안 해역 고수온으로 인해 10일 현재 어류폐사 36만2000마리, 5억2900만원으로 34개 어가가 피해를 입었다.
지역별로는 포항이 34개 어가에서 27만5000마리, 2억5400만원의 피해를 입었으며 경주 1개소가 1만3000마리, 2500만원, 영덕군이 4개소에서 2만4000마리가 폐사해 2500만원, 울진군이 3개 어가에서 5만 마리, 2억2500만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11일 현재 동해연안 일사량 감소와 바람?파랑 영향으로 수온상승이 정체를 보이나 주말 기온상승으로 고수온이 장기적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양식 어류의 추가 폐사는 당분간 지속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김경원 경북도 동해안발전본부장은 “피해 최소화를 위해 긴급 투입예산으로 액화산소공급을 확대하는 등 적극 대처”를 당부하고, “장기적인 근본대책으로 저층해수 취수시설이 조기 설치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NSP통신/NSP TV 강신윤 기자, nspdg@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NSP통신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