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불타는 청춘' 김국진♥강수지 '2년 동안 싸운 적 한 번도 없어'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불타는 청춘" 김국진♥강수지 "2년 동안 싸운 적 한 번도 없어"

아시아투데이 2018-02-14 00:01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parkaram@asiatoday.co.kr)
"불타는 청춘" 김국진♥강수지 "2년 동안 싸운 적 한 번도 없어" /김국진 강수지, 불타는 청춘 김국진 강수지,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불타는 청춘" 김국진 강수지가 애정을 과시했다.
1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가수와 비가수 조합 7팀으로 구성된 "싱글송글 노래자랑"이 마지막 이야기가 르려졌다.
이날 김광규는 강수지의 대기실을 찾아 "(김국진과의 결혼이 진짜냐"고 물었다.
강수지는 "사실이다. 논의한다고 하면 (결혼을) 준비한다는 거 아니가"라며 "광규씨는 왜 안 믿었냐"고 되물었다.
이에 김광규는 "국진이 형 얼굴이 아니었다. 살짝 얘기해줄 텐데 (티가 전혀 안 났다) 저는 오히려 두 분이 최근이 싸웠나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강수지는 "우리 (2년 동안) 싸운 적 한 번도 없다. 국진 오빠는 원래 티를 안 낸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SBS "불타는 청춘"은 중견 스타들이 서로 자연스럽게 알아가며 진정한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시 10분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文대통령 "美도 남북대화 긍정적…北과 대화의사 밝혀"
최순실 1심서 징역 20년…18개 혐의 대부분 "유죄"
최순실 1심 징역 20년·벌금 180억…신동빈 법정구속
최순실 1심 징역 20년·벌금 180억…신동빈 법정구속
한국GM 군산공장 5월 말 폐쇄…2000명 구조조정
"평양 초청창" 받아 든 文…북미대화 "중재외교" 시동
文정부, 대북특사·남북 고위급회담 ‘전방위 구상’
"운전석" 앉은 文대통령, 남북관계로 북미대화 견인
北 "고위급대표단 南방문, 관계개선 의의있는 계기"
"김정은 초청장" 받은 文, 두개의 산을 넘어야 한다
물꼬 튼 남북정상회담…북미대화·한미관계 최대변수
文대통령, 오늘 저녁 김여정과 北 예술단 공연 관람
李총리, 北대표단과 오찬 "남북정상 만나기를 기대"
北, 文대통령에 "친서 전달" 보도…"허심탄회 이야기"
北김정은 위원장, 방북 초청…文대통령 "여건 만들자"
새벽 포항서 규모 4.6 강력 여진…전국이 "화들짝"
일요일 아침 포항서 규모 4.6 지진…전국이 "화들짝"
"해냈다! 임효준"…男쇼트트랙 1500m 한국 첫 金
文대통령, 오늘 김영남과 남북 단일팀 경기 공동응원
"서류파일" 들고 온 김여정…文대통령과 접견·오찬
文대통령·北대표단 오찬…한반도 8도 음식 다 오른다
北 김여정·김영남 청와대 도착…文대통령과 접견
文대통령, 오늘 김여정과 오찬…"김정은 친서" 전할까
文대통령, 김여정과 악수하며 남북 공동입장 환영
文대통령 "평창, "평화 시작된 올림픽"으로 기록되길"
"남북" 평창 첫 만남…文대통령, 北 김영남과 악수
文대통령, 유엔총장 접견…"남북대화, 한반도 평화로"
北대표단 KTX 탑승...조명균 "귀한 손님에 날씨 풀려"
北대표단 인천공항 도착…"백두혈통" 김여정 첫 방남
文대통령, 평창 개막식 참석…"다자외교" 막 오른다
통일부 "만경봉호 유류지원, 국제사회와 협의 완료"
통일부 "조명균 장관, 北고위급대표단 공항서 맞는다"
평창 동계올림픽 "한반도 평화 성화" 지핀다
文대통령, 펜스 접견 "비핵화 위해 北 대화로 이끌 것"
文대통령, 10일 "北 실세" 김여정·김영남 만난다
北김여정 일행, 내일 전용기로 인천공항 통해 방남
北예술단, 강릉 공연서 "J에게·사랑의 미로" 열창한다
고래 상처에 놀란 새우…호반, 대우건설 인수 손 뗀다
김여정, 김정은 친서 갖고 방남…남북·북미관계 "분수령"
김여정, 9일 평창 온다…남한 땅 밟는 첫 ‘백두혈통’
김여정 9일 평창 온다… "김씨 집안" 6·25 후 첫 방남
북미 접촉 가능성 "솔솔"…백악관도 "일단 지켜보자"
통일부 "오늘 저녁 차관 주최 북한 방남단 환영만찬"
통일부 "北, 만경봉 92호 유류비 지원 요청…검토중"
北 응원단·김일국 등 280명, 경의선으로 南 도착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