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용의자 한정민,택시로 수원 탑동에..제주경찰 급파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용의자 한정민,택시로 수원 탑동에..제주경찰 급파

아주경제신문 2018-02-14 03:01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용의자 한정민,택시로 수원 탑동에..제주경찰 급파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사건 용의자 한정민[사진 출처: 제주지방경찰청 제공]경찰이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용의자 한정민(32)이 택시를 타고 경기도 수원시 탑동으로 이동했다는 신고를 받고 탑동 일대에서 한정민을 추적 중이다.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사건을 수사 중인 제주동부경찰서와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1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한정민을 택시에 태워 안양에서 수원 탑동까지 이동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제주동부경찰서의 담당 형사는 13일 아주경제와의 통화에서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사건 용의자 한정민의 최종 행적이 수원 탑동으로 확인됐다며 수원 탑동으로 제주동부경찰서 형사들을 급파해 한정민을 추적 중이다라고 말했다.
한정민이 고향인 부산으로 갔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지만 현재까지 행적을 종합하면 현재 한정민은 경기도 지역에 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한정민이 서울 지역으로 잠입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인구 밀도가 매우 높은 서울 지역이 몸을 숨기기 좋은 측면이 있기 때문. 이에 따라 서울 지역 경찰도 긴장하고 있다.
서울 지역 경찰서의 한 형사는 이 날 본보와의 통화에서 우리 경찰서에도 제주동부경찰서에서 보낸 수사 협조 공문이 왔다며 우리 경찰서 관할 지역에서 한정민이 목격되면 바로 검거에 나설 것이다라고 말했다.
제주동부경찰서(서장 박혁진)는 이 날 2018년 2월 8일경 제주도에서 관광을 하며 게스트하우스에서 투숙 중이던 A모 씨(26세)를 살해한 혐의로 용의자 한정민(만 32세,남)을 공개수배합니다라고 밝혔다.
한정민은 10일 오후 2시쯤 게스트하우스에서 경찰 면담 조사 후 이 날 오후 8시 35분쯤 김포행 항공편으로 다른 지방으로 도주했다. 이후 한정민은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사건 용의자로 지목됐다.
한정민은 김포공항에 도착해 전철로 경기도 안양역으로 이동했다. 인근 숙소에 머물렀다 다음 날인 11일 오전 6시 19분쯤 수원시에 있는 한 편의점에 들렀다.
현재까지 공식적으로 확인된 한정민 행적은 수원 편의점 CCTV가 마지막이다.
이광효 기자 leekhyo@ajunews.com

이광효 leekhyo@ajunews.com

★추천기사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20대여성 살해 용의자,경기 안양시 안양역 근처서 사라져


삼척 산불,5㏊태워..도계읍 아파트 인근서도 발생..12일아침 헬기 18대 투입..진화 어려워


전문가,김일성 가면 논란에“기독교인들이 예수 가면 쓰고 응원했다는 것,北선 있을 수 없어”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사건 용의자 도주…경찰 공개수사 전환할까


청주 초등학교 화재 870명 대피…원인은 '담배 꽁초'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