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MBC에브리원, '시골경찰3' 제작발표회 열어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MBC에브리원, "시골경찰3" 제작발표회 열어

NTM뉴스 2018-04-17 02:01




(NTM뉴스/김은영 기자)신현준.이정진.이청하 참석해 팬들과 대화 나눠

16일 오후, 서울 압구정동 리버사이드호텔에서 MBC에브리원 "시골경찰3"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발표회에는 신현준과 이정진 그리고 첫 여경 이청아가 참석했다.

"시골경찰"은 연예인들이 직접 순경으로 생활하며 민원을 처리해 나가는 모습을 그린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마을의 각종 민원, 신고를 해결하고 불철주야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으로 호평 받았다.

이번 시즌3에서는 울릉도를 찾은 출연진들이 주민들과 함께 어우러져 생활하며 벌어지는 각종 에피소드를 보여줄 예정이다.

황성규 PD는 "이번 시즌 "시골경찰"은 파출소로 옮겼다. 훨씬 더 다양한 사건들이 있다. 안전 뿐만 아니라 마음까지 지키는 일들이 잘 녹아져있다"면서 "각박해진 시대에 마음을 안정시키는 프로그램이 필요한데, "시골경찰3"가 그런 것을 잘 파고들었던 것 같다. 출연자들이 힐링을 하고 갈 만큼 진정성이 있기 때문에 시즌3까지 온 것 같다"고 말했다.

신현준은 "PD님에게 물어봤을 때 "슬로우"와 "사람"이 있었다. 한 번쯤 천천히 걸으면서 뒤들 돌아보는 것, 사람들을 통해서 자연스럽게 얻어지는 것"이라며 "그래서 경찰 생활을 시작하게 됐는데, 사람을 만나면서 느끼고 배우는 것들이 저희에게 오히려 힐링을 주는 것 같다"고 프로의 진정성을 강조했다.

황 PD는 이청아의 캐스팅과 관련해 "변화를 주고 싶었다. 어색해지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잘 녹아들고 분위기를 좋게 만들었다. 단아한 모습이 이청아와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고, 활발하고 명랑한 기운도 있었다. 신의 한수가 된 것 같다"고 만족해 했다.

이청아는 ""시골경찰" 첫 촬영이 순탄치 않았다. 배도 안 떴다. 예능의 길은 쉽지 않다고 생각했다. "시골경찰"을 따뜻하게 본 시청자였고, 불러주셔서 오라버니들과 힐링도 했다”면서 “어떻게 보면 제 첫 직장이었다. 파출소 경찰들과 호흡을 맞추며 배우로서 겪지 못한 것을 배우고 왔다"고 말했다.

촬영 첫 날, 시즌3 막내 멤버가 이청아라는 사실을 알게 된 신현준, 이정진, 오대환 순경은 기쁜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이정진은 "풍랑주의보 때문에 울릉도를 못가고 포항을 갔다. 이렇게 바람 부는 건 처음이다고 했다. 울릉도 배가 큰 편인데, 저희 의지와 상관없이 가지 못했다. 과연 이번에는 배를 탈 수 있을지 설렘이 있다"고 말했다.

(김은영 기자/ntmnewskr@gmail.com)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