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해수부, 슈퍼문 현상…해안가 침수피해 우려 상승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해수부, 슈퍼문 현상…해안가 침수피해 우려 상승

국제뉴스 2018-07-12 00:46



(세종=국제뉴스) 노충근 기자 =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은 "13일부터 16일까지 달과 지구가 매우 가까워지는 '슈퍼문(Super Moon)' 현상과 태풍 마리아의 간접 영향으로 남·서해안의 해안가 저지대 침수피해 우려가 있다"고 전망했다.

이번 슈퍼문은 그믐달 모양이며, 지구와의 거리가 올해 두 번째로 가깝다. 올해 들어 지구와의 거리가 가장 가까웠던(356,565km) 슈퍼문은 지난 1월 2일에 발생했으나, 겨울철 낮은 수온과 고기압 발달로 인해 영향이 적었다.

그러나, 여름철은 기압이 낮고 수온이 높기 때문에 평균 해수면 자체가 높아 이번 슈퍼문 기간에 해수면 상승으로 인한 피해가 더욱 우려된다.

국립해양조사원이 설정한 4단계 고조정보(관심, 주의, 경계, 위험)를 기준으로, 이번 슈퍼문 기간에 22개 지역이 ‘주의’단계로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중 4개 지역(인천, 목포, 마산, 성산포)은 최대 ‘경계’단계까지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주요 지역의 최고 조위 예보치*는 인천 9.67m, 목포 5.31m, 마산 2.20m, 성산포 2.78m 등 '경계'단계에 해당되며, 일 최대조차는 서해안 중부가 15일에 7.1∼9.7m, 남해안 서부가 14일(토)에 3.7∼4.3m로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제8호 태풍 ‘마리아’는 7월 11일 12시경에 중국 푸저우 육상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며, 1997년 제13호 태풍 '위니'와 그 경로가 상당히 닮아있어 더욱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태풍 ‘위니’가 중국에 상륙할 당시(18일 12시~18시) 백중사리 기간과 겹쳐 남·서해안 일대에서 1일후 약 30∼80cm 이상 해수면이 상승하여 3일간 약 222억 원의 해수침수 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당시 인천의 조위가 바람 등의 영향이 없었음에도 10.08m까지 상승해 현재까지 가장 높은 해수면으로 기록되고 있다.만약 이번에도 태풍이 해수면을 더욱 상승시키는 촉매로 작용할 경우, 서해안 일대는 최대 고조단계인 '위험' 단계까지 격상될 가능성이 있다.

또한, 야간?새벽시간(22∼06시) 부근에 물이 가장 높게 차오를 것으로 보여, 야간 바다활동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동재 국립해양조사원장은 "해상상황에 즉각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자체 등에 통보하여 대비토록 하고 있으며, 본부 해양영토과와 해양조사원은 대조기간(7.12.~16.) 상황반을 운영하면서 지자체, 행정안전부 등 관계기관에 실시간 해수면 높이와 고조정보를 신속히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