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영덕군 수해가 남긴 상처, 따뜻함이 보듬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영덕군 수해가 남긴 상처, 따뜻함이 보듬다.

NSP통신 2018-10-12 21:31


영덕군 수해가 남긴 상처, 따뜻함이 보듬다.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마음만은 따뜻하다 정말 많이 고맙다"
(경북=NSP통신) 박병일 기자 = 지난 6일 태풍 ‘콩레이’의 예상치 못한 진로 변경은 영덕군에 쓰린 상처를 안겼다.
1100 여 가구가 침수되고 500여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영덕 전체가 태풍이 남긴 상처에 시름하고 있다.
하지만 잇따라 들려오는 따뜻한 미담들이 피해민들의 상처를 보듬고 있다.
태풍의 내습으로 시야가 흩어질 정도로 거센 비가 몰아치던 지난 6일 오전 11시 경 축산항의 저지대 쪽으로 물이 급격하게 불어나고 있었고 축산면 체육회를 비롯한 청년단체 회원들은 집집마다 골목으로 2~3명씩 조를 이루어 어르신들을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다.
또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강구시장에서도 훈훈한 이야기가 들려왔다.
6일 오전 휴일 비상근무를 하던 환경미화원 이경훈씨는 강구시장 안으로 물이 사람 키만큼이나 불어나자 차에 있던 스킨스쿠버 장비를 착용하고 혼자서 20명의 주민들 구해냈다.
이 밖에도 지난 8일부터 영덕읍에 소재한 전기공사업체‘일신’에서는 축산항의 피해 주택을 일일이 방문해 고장난 전기설비 수리와 시설교체를 무상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기존 직원 이외에 기술자를 2명 더 고용하여 빠른 복구를 위해 힘쓰고 있다.
남정면에 소재한 한 유명 횟집에서는 11일~12일 이틀간 자원봉사자를 대상으로 무상으로 물회를 제공했다.
이번 태풍으로 집이 침수되어 어머니와 함께 임시대피소에 거주하고 있는 한 주민은 “이번 태풍으로 인해 많은 것을 잃었다. 아주 먹먹한 아픔이다. 그래도 많은 분들의 도움이 마음만은 따뜻하다. 정말 많이 고맙다”고 말했다.
NSP통신/NSP TV 박병일 기자, pbi1203@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NSP통신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