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2018국감] 박상기 장관 '장자연과 통화 의혹 임우재 필요시 조사하겠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2018국감] 박상기 장관 "장자연과 통화 의혹 임우재 필요시 조사하겠다"

알티케이뉴스 2018-10-12 21:31


[2018국감] 박상기 장관


 박상기 법무부장관 / 법무부 제공  박상기 법무부장관 / 법무부 제공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소송 중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탤런트 고(故) 장자연씨와 수차례 통화한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필요시 임 전 고문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1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법무부 상대 국정감사에서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임 전 고문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필요하면 부를 수도 있지 않은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한 임 전 고문을 조사하지 않아 고의적인 사건 은폐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 “사실관계를 확인해 보고 고의로 (수사를) 안 했다면 상응하는 조치를 하겠다”고 언급했다.
장씨는 지난 2009년 ‘소속사 대표에게 술시중·성접대를 강요당했고 이를 거부하면 폭행을 당했다’는 취지의 내용을 폭로하며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문건(장자연 리스트)을 남겼다 .
문건에는 유력 일간지 사주의 가족 등 언론사 관계자, 재계 유력인사 등 구체적인 접대 상대와 내용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당시 검찰은 성 접대 혐의를 받은 이들은 모두 무혐의 처분한 채 장씨의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를 폭행과 명예훼손 등 혐의로 기소하는 선에서 수사를 마무리했다.
이에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지난 5월 이 사건을 검찰에 재수사해달라고 권고, 현재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장자연 리스트’ 사건을 조사 중이다.
이런 상황에서 MBC는 지난 11일 뉴스데스크를 통해 장씨가 숨지기 전인 2008년 임우재 당시 삼성전기 고문과 35차례 통화했다고 보도했다.
장씨의 휴대폰에 ‘임우재’라는 이름의 통화내역이 존재했고 휴대폰 명의자를 조사한 결과 당시 임 고문의 부인이었던 이부진 사장 명의의 휴대전화였다는 보도다.
대검진상조산은 이와 관련 “당시 수사검사가 개인적으로 보관하고 있던 장씨 휴대폰 디지털포렌식 분석결과를 과거사조사단에 제출했다”며 “과거사조사단은 장씨의 통화내역과 디지털포렌식 결과를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보도에 대해서는 확인을 거부하였다.
<저작권자 ⓒ 알티케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