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수원고등법원, 수원고등검찰청 개원·청 민관 합동 지원위원회', 12일 건립현장 점검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수원고등법원, 수원고등검찰청 개원·청 민관 합동 지원위원회", 12일 건립현장 점검

아주경제신문 2018-10-12 21:46



이한규 수원시 제1부시장(맨 오른쪽)이 관계자들과 함께 광교 법조타운 청사 건립현장을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수원시 제공]
수원고등법원, 수원고등검찰청 개원청 민관 합동 지원위원회는 12일 광교2동행정복지센터에서 2차 회의를 열고, 기관(주민)이 건의한 수원 고법고검 관련 지원사업 추진을 논의했다.
기관(주민)이 건의한 사업은 법원 청사 주변 주차 개선대책 마련, 버스 노선 확충조정, ▲청사 주변 불법 주정차 단속카메라 및 방범 CCTV 설치, 법원 청사 내 현장민원실 설치 등 11개다.
청사 주변 주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수원지방법원은 청사 지상 주차장을 민원인 전용 주차장으로 활용할 수 있는 주차시스템을 검토하고 있고, 수원시는 청사 앞 아파트 단지와 주차장 공유사업을 협의 중이다.
2019년 2월부터 호매실동, 수원역, 아주대학교, 수원고등법원, 수지구청(용인시) 등을 거치는 시내버스 노선도 신설될 예정이다. 법원 개청 이후에는 대중교통 수요변화에 따라 능동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청사 주변 불법 주정차 단속 CCTV와 방범용 CCTV도 내년 1~2월에 24대가 설치된다. 불법 주정차 단속 CCTV가 4대(4개소), 방범용 CCTV 20대(6개소)다.
또 현장 민원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고등법원검찰청사 안에 무인민원발급기가 설치된다. 영통구는 고등법원검찰청 인근 광교2동행정복지센터 인력 충원과 법원 전담민원실 설치를 검토하고 있다.
기관(주민) 건의 사업과 별도로 수원시는 도로표지판 정비, 종합관광 안내 이정표 신설 등 자체 사업 11개를 발굴해 주민 불편사항을 해결해나가고 있다.
지난 8월 20일 출범한 민관 합동 지원위원회는 수원고등법원검찰청이 원활하게 개원(청)할 수 있도록 민관이 협업해 지원사업을 발굴추진하는 협의체다. 고법고검을 이용할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명예위원장, 이한규 수원시 제1부시장과 위철환(민간단체 대표) 변호사가 공동위원장이다.
민관 합동 지원위원회는 이날 회의에서 조석환김영택 수원시의회 의원을 위원으로 추가 위촉했다. 다음 회의에서는 양철민 경기도의회 의원을 위촉할 예정이다. 회의 후에는 광교 법조타운 청사건립 현장을 방문했다.
이한규 제1부시장은 지역 주민들은 고법고검 개청을 기대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청사 주변 주차교통 문제를 걱정하고 있다면서 우리 지원위원회가 현장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주민들의 어려움도 함께 해결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내년 3월 개원 예정인 수원고등법원, 고등검찰청은 각각 영통구 하동 990번지991번지에 건립된다. 수원고등법원은 연면적 8만9411㎡에 지하 3층, 지상 19층 규모이고, 수원고등검찰청은 연면적 6만8962㎡에 지하 2층, 지상 20층 규모다.
수원고등법원은 서울부산대전대구광주고등법원에 이은 우리나라 6번째 고등법원이다. 수원시는 고등법원 설립으로 광역시급 위상을 갖추게 됐다.
(수원)김중근 기자 aju0320@ajunews.com

김중근 aju0320@ajunews.com

★추천기사


'비리 유치원' 1100여곳 중 사립이 95%…명단 확인은 어디서?


[삼성 위기와 도전-上] 대표제품 1위 지위 '흔들'... 이건희 회장 예언 현실로


양예원, 법정서 눈물 흘리며 "다들 날 살인자, 거짓말쟁이, 꽃뱀이라고…" 고통 호소


판빙빙 스캔들 여파 끝나지 않았다…성관계 동영상· 탈세 폭로자 '추이융안' 실종설까지


손혜원, 선동열에 "덕분에 프로야구 관객 20% 줄었다" 돌직구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