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해피투게더 이수근, 방송 일 못하고 힘들었을 때 언급 '누가 힘이 됐나?'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해피투게더 이수근, 방송 일 못하고 힘들었을 때 언급 "누가 힘이 됐나?"

국제뉴스 2018-11-09 00:31



▲ 사진: 방송 캡처

이수근이 '해피투게더'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과시했다.

지난 8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에서는 스페셜 mc로 이수근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수근은 "힘들었을 때 전현무가 1억을 빌려줬었다"고 말했고, 유재석은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이수근은 앞서 방송된 ' 식사하셨어요?'에 출연해 강호동이 힘든시절 위로가 됐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이수근은 "방송 일을 못하고 있을 때 이 자리가 많이 그리웠을 텐데, 그 당시 옆에서 가장 힘이 되어 준 사람이 누구냐"는 물음에 망설임 없이 "강호동"이라고 대답했다. 이어 이수근은 "힘든 시간 동안 강호동 씨가 매일 매일 전화를 줬다. 어느 날 갑자기 호동 씨가 행선지도 알려주지 않은 채 강원도로 놀러가자고 했다. 어리둥절해 하며 따라가보니 예전에 강호동 씨와 함께 진행했던 여행 프로그램 촬영지였다. 그때 그 시절로 돌아가 여행 프로그램 촬영 당시 갔던 곳을 똑같이 다니며 호동 씨와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왔다"고 전해 관심을 모았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